방송

OSEN

'40kg·건강악화' 조민아, 베이커리 폐점→심리상담 공부ing(종합) [Oh!쎈 이슈]

입력 2018.11.12. 18:46 수정 2018.11.12. 18:4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진영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5년만에 베이커리 폐점을 선언하는 동시에 타로심리상담사 자격증 취득 소식을 알렸다. 그간 건강 악화와 저체중으로 팬들의 걱정을 샀던 조민아는 그간 보내준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조민아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라며 폐점 소식을 알렸다.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제과제빵사 일을 했던 조민아는 가격과 관련해 각종 잡음과 악플에 시달리며 법적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 달 건강상태가 최악이라 매장 운영을 잠시 접는다고 밝힌 것. 이와 함께 40.2kg 몸무게 사진을 인증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어 조민아는 "5년이 지난 지금은 건강을 잃어 안 아픈 곳이 없고 온몸이 다양한 상처에 손도 망가져 볼품 없어졌지만 더 많은 것들을 얻어 행복합니다. 무턱대고 외면받았던 어두운 시간들이 거짓말인 것처럼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고 박수칠 때 떠납니다"라며 "사랑해주시고 응원 아끼지 않아 주시고 함께 걸어와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든든하고 행복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조민아는 최근 취득한 타로 심리 상담사 자격증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지난 5년간 수강생들과 이야기를 참 많이 나눴다며 "아픔을 겪어본 사람이 상처의 차가움과 치유의 따뜻함을 알죠. 많이 아팠었고 크게 상처입었었지만 스스로 행복해지는 방법들을 끊임없이 찾아내 매일 실천하며 살아가는 제가 그저 잘 들어줌으로써 타인의 답답한 속내를 풀어줄 수 있다는게 제게도 보람이고 행복이었습니다"라고 심리 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한 이유를 밝혔다. 

진심을 다해 내 앞의 상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고 마음을 토닥여주는게 자신에게도 힐링이 되었기 때문에 상담 공부를 계속 해왔다는 것. 그러면서 "노인복지, 아동심리쪽 관심도 있어서 공부를 계속 이어나갈거예요. 누군가에게 힐링이 되어주는 사람이라는게 저를 버티게해준 힘이기도 했거든요"라고 덧붙였다. 

조민아는 "배우, 가수, 뮤지컬배우, 파티시엘, 심리상담 분야까지.. 맨땅에 헤딩하듯 비빌언덕 없이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며 살고있는데 아마도 전, 죽을때까지 도전하고 성취하며 성장하는 삶을 살아갈 것 같아요"라며 13개의 자격증을 바탕으로 재미난 삶을 살아가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그러면서 "잘난 사람은 아니지만 꿈을 현실로 구현해내는게 제 능력인것 같습니다. 망가진 현실의 몸 치료하고, 여러분의 마음 힐링시켜주러 돌아올게요"라고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조민아는 폐점에 앞서 마지막 날까지도 제빵 일을 하며 바쁜 날을 보냈고, 수강생들이 전하는 감사 인사에 감동을 하기도 했다. 아직 조민아가 정확히 무슨 일을 하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자신이 말한대로 힐링을 전할 수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길 응원을 전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하 조민아 폐점 관련 SNS 전문 

그동안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 처음 일산에서 베이킹클래스 가르치던 생각이 나네요. 

5년이 지난 지금은 건강을 잃어 안 아픈 곳이 없고 온몸이 다양한 상처에 손도 망가져 볼품 없어졌지만 더 많은 것들을 얻어 행복합니다. 무턱대고 외면받았던 어두운 시간들이 거짓말인 것처럼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고 박수칠 때 떠납니다. 사랑해주시고 응원 아끼지 않아 주시고 함께 걸어와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든든하고 행복합니다.

염원은 이루어진대요. 다시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들이 크다면 바람이 이루어지지 않을까요.

이하 조민아 심리상담사 자격증 취득 관련 SNS 전문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했어요. 

지난 5년간 베이킹클래스를 듣기위해 저한테 왔던 수강생들이 베이킹 기술과 건강하고 맛있는 디저트들을 배워가면서 저를 만나 힐링하고 간단 이야길 참 많이 했었어요. 

아픔을 겪어본 사람이 상처의 차가움과 치유의 따뜻함을 알죠. 많이 아팠었고 크게 상처입었었지만 스스로 행복해지는 방법들을 끊임없이 찾아내 매일 실천하며 살아가는 제가 그저 잘 들어줌으로써 타인의 답답한 속내를 풀어줄 수 있다는게 제게도 보람이고 행복이었습니다. 직면한 문제들을 해결해줄순 없지만 진심을 다해 내 앞의 상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고 마음을 토닥여주는게 저에게도 힐링이 되어 심리 상담 쪽 공부를 해오다가 자격증 취득 준비를 해 이렇게 자격증 취득을 했습니다. 

노인복지, 아동심리쪽 관심도 있어서 공부를 계속 이어나갈거예요. 누군가에게 힐링이 되어주는 사람이라는게 저를 버티게해준 힘이기도 했거든요. 

배우, 가수, 뮤지컬배우, 파티시엘, 심리상담 분야까지.. 맨땅에 헤딩하듯 비빌언덕 없이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며 살고있는데요, 아마도 전, 죽을때까지 도전하고 성취하며 성장하는 삶을 살아갈 것 같아요. 

제가 가지고 있는 13개의 자격증들을 바탕으로 매일 요가하며 디저트 만드는 공인중개사 겸 심리상담사 하면 진짜 재미나겠네요 살아가는게 참 신나요. 그게 뭐든 하고 싶은 것들을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내 것으로 만들어가는것도 행복해요. 잘난 사람은 아니지만 꿈을 현실로 구현해내는게 제 능력인것 같습니다. 망가진 현실의 몸 치료하고, 여러분의 마음 힐링시켜주러 돌아올게요. 기다려주세요.  /parkjy@osen.co.kr

[사진] 조민아 SNS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