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탄소년단 나비효과, 日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것들[이슈와치]

황수연 입력 2018.11.09. 14:26

일본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걸까.

방탄소년단 팬들이 일본 방송이 일방적인 출연 불가 통보에 의문을 갖다 일본의 부끄러운 역사를 배우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일거수일투족을 궁금해하는 해외 팬들은 '방탄소년단이 왜 티셔츠 하나로 출연을 거부당했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역으로 일본이 과거 일제강점기에 저지른 만행들을 새롭게 깨닫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수연 기자]

일본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걸까. 방탄소년단 팬들이 일본 방송이 일방적인 출연 불가 통보에 의문을 갖다 일본의 부끄러운 역사를 배우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11월 9일 일본 아사히TV 음악방송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 출연 예정이었지만 전날인 8일 오후 '갑작스럽게' 출연 불가 통보를 받았다. 출국을 앞둔 공항에는 경호원이 미리 배치돼 있었고, 일본에는 무대에 함께 오를 일부 댄서들이 가 있는 상황이었다. 전례 없는 출연 불가 통보를 내린 이유는 멤버 지민이 약 1년 전 입었던 티셔츠 때문이었다.

8일 '엠스테'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일 예고했던 방탄소년단의 출연이 연기됐다. 멤버가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 옷을 착용한 의도에 대해 물어보고 소속사와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유감스럽지만 이번 출연은 연기하기로 했다. 출연을 기대하고 있던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일본 측이 불편함을 드러낸 지민의 옷은 일명 '광복 티셔츠'였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고, 원자폭탄이 투하돼 연기가 피오르는 배경이 담겨 있다. 지민은 2년 전 팬에게 선물을 착용했고, 당시에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게다가 옷을 입은 지민의 모습은 일반 방송이 아닌 팬들이 보는 유료 다큐멘터리에 짧게 스쳐 지나가는 정도의 분량이다.

일본 언론들은 '방탄소년단이 원폭을 비하하는 티셔츠를 입고 그들이 반일 활동을 주도한다'고 주장한다. 방탄소년단을 반일그룹으로 묶어 이슈를 조장하는 움직임도 여러 차례 포착됐다. 그 노력 덕분인지 일부 일본 대중도 반일 이슈에 응답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이는 13년 만에 손해배상 청구에 승소한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배경에 있다고 보는 것이 더 적절하다.

지난 10월 30일 대법원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전범 기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해 원고 승소 판결을 확정하고 피해자들에게 1인당 1억 원씩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일본은 그동안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강제징용 피해에 대해 개인에게 배상할 의무가 없다고 주장해 온 것을 뒤집는 판결이다. 이후 일본 정부는 강력한 반발과 함께 국제 여론 몰이를 시작하고 있다.

그러나 아사히TV 측, 크게 일본은 방탄소년단이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팬을 거느리고 있다는 점을 간과한 듯하다. 방탄소년단의 일거수일투족을 궁금해하는 해외 팬들은 '방탄소년단이 왜 티셔츠 하나로 출연을 거부당했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역으로 일본이 과거 일제강점기에 저지른 만행들을 새롭게 깨닫고 있다. SNS상에는 충격적이고, 놀랍다는 반응이 해외 아미팬들의 반응이 상당하다.

방탄소년단을 망신 주고 되레 사과받으려는 일본 언론의 행태가 오히려 해외의 젊은 팬들에게 일본의 강제징용을 알리는 데 도움을 주고 있는 셈이다. 티셔츠 한 장의 나비효과가 이렇게 클 줄이야. (사진=뉴스엔DB)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