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인생술집' 유연석 "'미션' 구동매, 분장만 2시간.. 처음엔 게이샤 같았다"

입력 2018.11.08. 23:58

'인생술집'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의 비화를 전했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투 러브 앤 머더'로 뭉친 배우 오만석,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 바로 전 작품이 '낭만닥터 김사부'였다. 차분한 역할을 하다가 수염 붙이고 사무라이 복장을 한 건 처음이었다. 초반에는 통수염을 착용했다가 클로즈업이 많아서 한 올 한 올 수염을 붙였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인생술집'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의 비화를 전했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투 러브 앤 머더'로 뭉친 배우 오만석,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 바로 전 작품이 '낭만닥터 김사부'였다. 차분한 역할을 하다가 수염 붙이고 사무라이 복장을 한 건 처음이었다. 초반에는 통수염을 착용했다가 클로즈업이 많아서 한 올 한 올 수염을 붙였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촬영을 10개월 정도 했는데 분장하는 데만 2시간이 걸렸다. 촬영 전 옷을 맞추는 과정에서 피부가 하얘서 사무라이가 아니라 약간 게이샤 같았다. 그래서 회의 끝에 메이크업도 어둡게 하고 수염도 붙이게 됐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