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나리' 오정태, 장모 갑작스러운 방문에 짜증 "딱 하루 쉬는데"

김명미 입력 2018.11.08. 21:40

오정태가 장모의 방문에 당황했다.

11월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 백아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백아영이 학부모 모임으로 인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오정태는 취미인 프라모델을 만들며 혼자만의 여유를 즐겼다.

이후 오정태는 친정 어머니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간 뒤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오정태가 장모의 방문에 당황했다.

11월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 백아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백아영이 학부모 모임으로 인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오정태는 취미인 프라모델을 만들며 혼자만의 여유를 즐겼다.

그때 백아영의 친정 어머니가 깜짝 방문했다. 오정태는 "말도 없이 오셨냐"며 당황했다. 이에 친정 어머니는 "아영이한테 이야기했는데"라고 말했고, 오정태는 "왜 말을 안 해주냐. 오늘 딱 하루 쉬는 날인데"라고 밝혔다.

이후 오정태는 친정 어머니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간 뒤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정태는 "장모님 오셨다. 말을 해야지. 깜짝 놀랐잖아. 쉬고 있는데"라며 짜증을 냈다. 이에 백아영은 "쉬어라. 엄마가 자기 못 쉬게 하냐. 엄마는 자기 신경 안 쓴다"고 말했고, 오정태는 "빨리 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