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드라마 '모히또' 1년 넘어도 편성 불발.. 언제보나

김진석 입력 2018.11.07. 08: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김진석]

드라마가 실종됐다.

지난해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성준·임지연 주연의 드라마 '모히또'가 촬영 종료 1년이 넘었지만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다.

2017년 10월 모든 촬영을 종료했고 당초 봄 편성이 유력했지만 어느 방송국에서도 환영받지 못 했다. 지상파·케이블·종편까지 1년에 제작 드라마가 100개이나 누구도 '모히또'를 선뜻 편성하지 않고 있다. 주연 배우들도 난감한 상황. 다들 방송 시기를 기다려 다른 작품에 출연하지 않았지만 마냥 기다릴 수 없어 이제 작품을 고르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건 출연료 문제는 없다. 출연 배우와 스태프 모두에게 출연료 100% 지급이 완료됐다. 촬영해놓고 혹은 방송이 다 됐음에도 출연료를 주지 않는 사례가 빈번하지만 '모히또'는 이미 출연료를 지급해 소속사에서는 난감한 상황이 벌어지진 않았다.

제작사는 방송 시기에 대해 여전히 물음표를 그리고 있다. 제작사 관계자는 "다국가 동시 방송을 목표로 했으나 차질이 생겨 미루고 있다. 드라마 특성상 봄이나 여름의 색깔과 어울려 내년 편성을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히 언제 방송된다고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편성에 대해 열어두고 보는 중이다"고 했다.

'모히또'는 마이너스 상속자인 재벌 3세와 악착같이 돈을 모아도 늘 잔액 부족인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청량한 장면이 많다보니 가을·겨울의 계절감과 어울리지 않다는 설명.

'모히또' 출연한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사실 출연료를 받았기 때문에 제작사를 상대로 할 말이 없다. 드라마가 방송 되고 연기력 논란이나 재미없다는 반응을 얻느니 방송이 되지 않아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