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故 조민기 아내, 생일축하→삭제에 누리꾼 "굳이 왜 올려?"vs"가족은 건드리지말자"

이우주 입력 2018.11.07. 00:06

고(故) 배우 조민기의 아내 김모 씨가 조민기의 생일을 맞아 SNS에 축하 글을 올렸다 관심이 집중되자 삭제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이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그러다 이날 김씨의 생일 축하글을 통해 고 조민기가 다시 언급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피해자 생각은 안 한다"와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라는 반응으로 나뉘어 다시 설전이 벌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고(故) 배우 조민기의 아내 김모 씨가 조민기의 생일을 맞아 SNS에 축하 글을 올렸다 관심이 집중되자 삭제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이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김씨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 조민기의 생일을 축하하며 “생일 축하합니다.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 조민기가 잠들어있는 서울추모공원에 케이크와 술, 담배가 놓여져 있는 모습이 담겼다. 김씨의 축하글은 올라오자마자 눈길을 끌었고, 파장이 커지자 김씨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고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 당시 제자 10여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으며 국내 연예계 미투 운동(#ME TOO, 나도 당했다)을 촉발시켰다. 고 조민기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경찰 조사를 철저히 받겠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나 조사를 사흘 앞둔 지난 3월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됐다. 고 조민기의 극단적 선택은 누리꾼들 사이에 안타깝다는 의견과 이기적이라는 반박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다 이날 김씨의 생일 축하글을 통해 고 조민기가 다시 언급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피해자 생각은 안 한다"와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라는 반응으로 나뉘어 다시 설전이 벌어졌다.

누리꾼들은 “굳이 SNS에 올린 이유가 뭐지?”, “조용히 가족끼리 축하해도 되지 않나”, “피해자들은 제대로 수사 시작도 못했는데 너무하네요”, “좋게 가신 것도 아닌데 왜 사진을 올려서 시끄럽게 하시나요”, “좀 이기적인 듯”, “뭐라 할 입장은 아니지만 굳이 전체 다 보게 할 필요는 있었나 싶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글에 불편함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김씨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이제 그만할 때도 됐다”, “가족한테 생일 축하도 못 받나”, “그래도 하나 뿐인 남편인데 생일 축하하고 싶었겠죠”, “가족한테 악플은 달지맙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 조민기의 가족에 대한 악플은 자제하자고 요청했다.

한편, 배우 조민기는 지난 1991년 영화 ‘사의 찬미’로 데뷔, ‘에덴의 동쪽’, ’변호인’ 등 여러 드라마, 영화에 출연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DB, 조민기 아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