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빅뱅 승리, 남성 잡지 '맥심' 투표 독려글 논란..왜?

김나영 입력 2018.11.06. 18:00

빅뱅 승리가 남성 잡지 '맥심'의 '미스 맥심 콘테스트' 투표를 독려하며, 공약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승리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맥심' 투표 부탁 드립니다. 이아윤 1위 했을 시 인스타 라이브 1시간 공약 하겠습니다"라는 투표 독려 글과 함께 "#베프 #이초코"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빅뱅 승리가 남성 잡지 ‘맥심’의 ‘미스 맥심 콘테스트’ 투표를 독려하며, 공약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승리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맥심’ 투표 부탁 드립니다. 이아윤 1위 했을 시 인스타 라이브 1시간 공약 하겠습니다”라는 투표 독려 글과 함께 “#베프 #이초코”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승리가 언급한 ‘미스 맥심’은 남성 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미스 맥심 콘테스트’로, ‘맥심’은 ‘미스 맥심 콘테스트’에서 1등을 한 모델에게 데뷔할 기회를 제공한다.

빅뱅 승리 논란 사진=옥영화 기자
승리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미성년자 팬들을 배려하지 않고, 수위가 높은 잡지를 언급했다며 문제를 꼬집ᄋᅠᆻ다. 또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팬들을 기만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일부 팬들은 이아윤의 인스타그램에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 승리의 계정이 해킹 된 것으로 오해했기 때문.

이에 이아윤은 “해킹 아니다. 정말 친한 사이인데 내가 꼴찌를 하고 있다. 그래서 승리가 날 도와주려고 올린 것이다. 기분 나빴다면 죄송하다”고 대신 사과했다.

그러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승리는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