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유비 화생방 훈련, 입실 50초만에 포기 "자신감 차있었다"

입력 2018.11.03. 17:06

배우 이유비가 화생방 입실 50초 만에 화생방 훈련을 포기했다.

2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 300'에서는 생도들이 화생방 훈련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유비는 화생방 훈련에 앞서 "솔직히 조금 궁금하기도 했다. 어떤 느낌일까. 나는 버틸 수 있을까"라고 밝혔다.

결국 이유비는 입실 50초 만에 퇴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이유비가 화생방 입실 50초 만에 화생방 훈련을 포기했다.

2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 300'에서는 생도들이 화생방 훈련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유비는 화생방 훈련에 앞서 "솔직히 조금 궁금하기도 했다. 어떤 느낌일까. 나는 버틸 수 있을까"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유비는 그는 정화통 교체 단계부터 힘들어 했다. 겨우 교체통을 결합했지만 이미 가스를 들이마셔 고통스러워 했다.

결국 이유비는 입실 50초 만에 퇴실했다. 그는 "한 번 경험해보니 자신감에 차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MBC 방송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