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판빙빙 '티끌모아 태산?'..명품 옷 520만원짜리 103만원에 중고 거래 올려

최은숙 입력 2018.10.31. 11:04

중화권 배우 판빙빙(사진)이 탈세로 곤욕을 치른 가운데 자신의 옷을 중고 거래 매물로 내놔 구설수에 올랐다.

25일 중고 거래 사이트 화퍼얼(花粉兒)에 판빙빙은 자신이 입던 드레스, 모자, 신발 등을 내놓았다.

판빙빙은 원가의 5분의 1로 가격을 매겼으나 다른 연예인들이 올린 중고 옷과 비교하면 비싸다는 게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그러나 누린꾼들은 최근 탈세로 거액의 벌금(약 1450억원)을 낸 판빙빙이 중고 거래로 돈을 벌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화권 배우 판빙빙(사진)이 탈세로 곤욕을 치른 가운데 자신의 옷을 중고 거래 매물로 내놔 구설수에 올랐다.

25일 중고 거래 사이트 화퍼얼(花粉兒)에 판빙빙은 자신이 입던 드레스, 모자, 신발 등을 내놓았다.

판빙빙은 자신의 SNS에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부 옷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는 글을 올렸다.

중국 연예인들 사이에는 자신이 입던 옷을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려 팬들과 소통하는 문화가 있다. 판빙빙도 이런 맥락으로 자신의 옷을 내놓지 않았나 싶다.

판빙빙이 내놓은 물품 중 가장 비싼 의류인 원가 3만2000위안(약 520만원)의 명품 드레스는 6300위안(약 103만원)으로 올라왔다. 이 외에도 셔츠와 운동화 등의 가격은 300~700위안(4만9000원~11만4000원)으로 책정됐다.

판빙빙은 원가의 5분의 1로 가격을 매겼으나 다른 연예인들이 올린 중고 옷과 비교하면 비싸다는 게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중국 매체 써우후차이징은 "판빙빙이 있던 옷임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누린꾼들은 최근 탈세로 거액의 벌금(약 1450억원)을 낸 판빙빙이 중고 거래로 돈을 벌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최은숙 온라인 뉴스기자 hhpp35@segye.com
사진=판빙빙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