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전국이장회의' 김준현 "리얼 버라이어티 보다 날 것의 토크"

이승미 입력 2018.10.30. 15:03

김준현이 '전국이장회의'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는 KBS1 새 예능 프로그램 '비상소집-전국이장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남희석, 김준현, 사유리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준현은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보다 조금 더 날것의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을 했다. 스튜디오에서 녹화를 했는데도 살아있는 토크들이 튀어 나왔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KBS 새 파일럿 예능 '비상소집-전국이장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국이장회의'는 전국팔도 개성 넘치는 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여러 주제를 두고 입담을 펼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는 김준현.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0.30/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김준현이 '전국이장회의'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는 KBS1 새 예능 프로그램 '비상소집-전국이장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남희석, 김준현, 사유리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준현은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보다 조금 더 날것의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을 했다. 스튜디오에서 녹화를 했는데도 살아있는 토크들이 튀어 나왔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장님,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 뿐만 아니라 마치 술자리에서 사석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직설적으로 말씀해주신다. 시원시원한 토크쇼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이장회의'는 전국팔도 개성 넘치는 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여러 주제를 두고 입담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남희석, 김준현, 사유리가 MC를 맡았으며 31일 오후 7시 35분 첫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