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쇼콘' 아이즈원, 데뷔.. '라비앙로즈' 최초 공개 '12만 시청'(종합)

황지혜 기자 입력 2018.10.29. 22:04

아이즈원이 타이틀곡 '라비앙로즈'를 선보이며 성황리 데뷔했다.

29일 m.net에서 방송된 '컬러 아이즈 쇼콘'에서는 아이즈원(IZ*ONE)의 데뷔 무대가 이어졌다.

이승기는 "아이즈원으로서 데뷔함과 동시에 전 세계의 많은 팬들에 감동을 줄 수 있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라겠다.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조유리는 "데뷔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고, 기적만 선사해드리는 아이즈원 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net '아이즈원 컬러 아이즈 쇼콘'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아이즈원이 타이틀곡 '라비앙로즈'를 선보이며 성황리 데뷔했다.

29일 m.net에서 방송된 '컬러 아이즈 쇼콘'에서는 아이즈원(IZ*ONE)의 데뷔 무대가 이어졌다.

이날 아이즈원(장원영, 미야와키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야부키 나코, 권은비, 강혜원, 혼다 히토미, 김채원, 김민주, 이채연)은 한국어 버전의 '앞으로 잘 부탁해'와 일어 버전의 '반해버리잖아?'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센터 장원영은 "데뷔를 보러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의 포문을 열었다. 사쿠라는 데뷔 기분을 묻는 질문에 "날아가는 것 같다"고 답했다. 장원영은 영어 버전으로 사쿠라는 일어 버전으로 인사를 준비하는 등 멤버들의 소개도 이어졌다.

아이즈원 컬러 아이즈 쇼콘의 MC를 맡은 오상진은 "국민 프로듀서님이라는 말을 오늘을 끝으로 안녕하는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 이채연은 "떠나보내긴 아쉽긴 하지만 새롭게 부르는 이름도 좋아하시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 News1

이윽고 공개된 팬클럽명은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미의 '위즈원(WIZ*ONE)'이다. 첫 앨범인 '컬러아이즈'(COLOR*IZ)의 소개도 이어졌다. 컬러아이즈는 컬러 버전, 로즈 버전의 두 가지로나뉘어졌다. 이에 멤버들의 콘셉트별 포즈를 취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앨범 사진이 공개되자 팬들의 환호성은 극에 달했다.

첫 데뷔곡 '라비앙로즈'의 녹음 과정과 재킷 촬영 현장의 영상이 공개됐다. 멤버들은 '라비앙로즈'에 대해 "듣자마자 대박날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O'MY', 'RUMOR'의 무대가 이어졌다.

이승기는 "아이즈원으로서 데뷔함과 동시에 전 세계의 많은 팬들에 감동을 줄 수 있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라겠다.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소유도 "연습생이 아닌 가수 선후배로 만나게 됐다. 데뷔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이홍기는 "새 앨범 너무 기대하고 있고 또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메이제이 리도 "멋있게 열심히 준비해서 많은 사람들 앞에 나타나길 기대하고 있을게"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라비앙로즈'의 데뷔 무대가 이어졌다. 멤버들은 "드디어 데뷔했다"며 환호했다. 혜원은 "데뷔할 수 있던 건 다 여러분 덕"이라고 인사했다. 원영은 "여러분이 만들어준 그룹이니까 항상 잊지않고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야부키 나코는 "데뷔할 수 있어서 진짜 행복하다"고 말했다. 조유리는 "데뷔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고, 기적만 선사해드리는 아이즈원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꺼야'를 마지막으로 무대를 장식했다.

한편, 이날 '컬러아이즈 쇼콘' 생중계 방송은 현장 시청자 수 3000명, 온라인 시청자 수 12만명에 달하는 기염을 토했다.

hwangn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