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한국경제

강한나, 日 방송서 한국 연예인 성형 '망언'..네티즌 "제2의 조혜련"

김예랑 입력 2018. 10. 29. 14:15

기사 도구 모음

한국 방송인 강한나가 일본 활동 중 국내 연예인들의 성형에 대해 언급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한 강한나는 "내가 알기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한다"고 성형 세태에 대해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예랑 기자 ]

조혜련 강한나 /사진=한경DB, 강한나 트위터


한국 방송인 강한나가 일본 활동 중 국내 연예인들의 성형에 대해 언급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한 강한나는 "내가 알기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한다"고 성형 세태에 대해 꼬집었다. 

그는 "한국 연예인 친구들을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며 "했다고 오픈하지는 않지만 가만히 보면 부끄러워 한다"고 말했다. 

강한나는 스스로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단언했다. 그는 "걸그룹에서도 성형을 하지 않은 아이를 일부러 넣는다"며 "그 멤버가 애교가 많고 인기가 많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국내 매체의 보도가 이어지자 강한나에 대한 여론의 지적이 거세다. 네티즌들은 "성형 안 한 사람도 많은데 100명 중 99명이라니. 남의 나라 방송 가서.. 수치스럽다", "말 조심 해야 할 사람", "한국 방송에서 저렇게 말하지도 못하면서.. 저렇게 해서까지 뜨고 싶을까?", "조혜련의 기미가요 논란이 생각난다", "포스트 조혜련"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한나의 발언과 비교되고 있는 인물은 조혜련이다. 그는 2009년 일본 방송에 출연해 기미가요에 맞춰 기립 박수를 친 뒤 논란이 됐다. 조혜련은 "기미가요가 무엇인지 몰랐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노래에 환호한 그의 '무지'에 여론은 거센 비판을 보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한국경제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자!!<이벤트 자세히 보기>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