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SBS 스페셜' 달샤벳 수빈 "할거 없어 연기한다는 편견 걱정돼"

김주원 기자 입력 2018.10.28. 23:24 수정 2018.10.28. 23:25

달샤벳 출신 수빈이 그룹을 탈퇴한 근황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수빈이 팀 탈퇴 후 배우로 도약을 준비하는 모습을 조명했다.

수빈은 버스를 타며 "예전에는 매니저한테 전화해야하고 일일이 보고했는데, 지금은 그냥 좋다"며 일반인의 삶을 즐겼다.

수빈은 "걱정은 많이 된다"라며 "아이돌에 대한 편견이 많다. 할 거 없으니까 연기한다는 편견도 있을 거 같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달샤벳 출신 수빈이 그룹을 탈퇴한 근황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수빈이 팀 탈퇴 후 배우로 도약을 준비하는 모습을 조명했다.

수빈은 버스를 타며 “예전에는 매니저한테 전화해야하고 일일이 보고했는데, 지금은 그냥 좋다”며 일반인의 삶을 즐겼다.

그는 “아이돌 이후의 삶을 무의식적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며 “고민을 정말 많이 했던 부분은, 대중이 생각하는 나와 진짜 나였다. 대중이 나를 보는 모습과 실제 내가 보여주고 싶었던 모습이 전혀 달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쟁터 같은 아이돌 세계에서 어필하기 위해 예능을 많이 했었다”라며 “이제는 내가 전공한 연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수빈은 “걱정은 많이 된다”라며 “아이돌에 대한 편견이 많다. 할 거 없으니까 연기한다는 편견도 있을 거 같다”고 털어놨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