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아리아나 그란데, 피터 데이비슨과 파혼..커플 타투도 가려

입력 2018.10.26. 17:41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SNL'의 코미디언 피터 데이비슨과 약혼 4개월 만에 파혼, 관계를 완전히 정리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리아나 그란데와 피터 데이비슨이 파혼 후 완전히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4개월 만에 파혼 소식을 전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한화 1억원 가량의 3.03 캐럿의 다이아몬드 약혼반지를 피터 데이비슨에게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리아나 그란데 파혼 사진=ⓒAFPBBNews = News1

[MBN스타 김솔지 기자]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SNL’의 코미디언 피터 데이비슨과 약혼 4개월 만에 파혼, 관계를 완전히 정리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리아나 그란데와 피터 데이비슨이 파혼 후 완전히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교제 3주 만에 약혼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으며, 당당히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등 서로를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러나 4개월 만에 파혼 소식을 전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한화 1억원 가량의 3.03 캐럿의 다이아몬드 약혼반지를 피터 데이비슨에게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 남자친구의 이름을 새긴 커플 타투 자리에는 반창고로 대신했다.

이후 아리아나 그란데는 SNS을 통해 “오늘은 특별한 날이며, 이 곳에 있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 인터넷을 잠시 떠나려 한다. 뉴스 등을 보지 않으려 해도 피하기가 힘들다”며 “지지해줘서 고맙다”는 글을 남겼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