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최연소 문화훈장' 방탄소년단 "아미 덕분에..가문의 영광"

황지영 입력 2018.10.25. 07: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황지영]
그룹 방탄소년단이 최연소 문화훈장 영예를 안았다.

24일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 이후 방탄소년단은 공식 SNS를 통해 "2018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받은 화관문화훈장. 아미 여러분 덕에, 그리고 아미 여러분과 함께 받은 상입니다. 고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방탄소년단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받은 화관문화훈장을 착용하고 있다. 트로피를 들고 살짝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했다. 문화훈장은 15년 이상 공적을 쌓은 문화예술인에게 수여돼 왔으나, 한류 신드롬을 일으킨 방탄소년단은 문화예술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문화 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했기에 최연소로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상을 받은 RM은 “이 영광을 아미(팬클럽)에게 돌리고 싶다”고 팬사랑을 내비쳤다.

진은 “화관문화훈장 너무 감사하다. 해외 많은 분들이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불러주고 한글 공부도 많이 한다고 해서 뿌듯하다. 우리 문화를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슈가는 “가문의 영광이다. 이 훈장은 정말 큰 영광이다. 국가대표의 마음으로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겠다”고 다짐했다.

제이홉은 “(우리가) 대중문화의 희망이 되는 것 같아 기쁘다. 화관문화훈장, 정말 큰 상이다. 많은 스태프의 노고와 방탄소년단의 피와 땀, 전 세계 아미 여러분의 함성이 담긴 무게 있는 상이다. 앞으로 대중문화의 희망이 돼 멋지게 활동하겠다”고 전했다.

정국은 “이 상은 저희한테 많이 과분한 상이다. 앞으로 더욱 노력하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겠다.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심장이 폭발할 것 같다. 이 상은 멤버들과 회사 식구들, 스태프들,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는 의미가 크다는 걸 다시 얘기해주는 것 같다”고 기뻐했다.

마지막으로 뷔는 “마음 속에 있는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가족들이 저를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 같다. 표현은 잘 못하지만 팬들 감사하고 사랑한다. 모든 분들에게 좋은 날만 가득하길”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