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양세종 "연이은 주연 발탁, 책임감의 무게 느껴" [화보]

입력 2018.10.23. 10:03

배우 양세종이 패션매거진 바자 11월호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디고 발리(Hotel indigo Bali)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양세종은 자연으로 돌아가 '인간 양세종'을 컨셉트로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으며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종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양세종의 연기와 삶에 대한 솔직한 인터뷰와 매력적인 화보는 22일 발매되는 바자 11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양세종 “연이은 주연 발탁, 책임감의 무게 느껴” [화보]

배우 양세종이 패션매거진 바자 11월호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

디고 발리(Hotel indigo Bali)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양세종은 자연으로 돌아가 ‘인간 양세종’을 컨셉트로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으며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종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연이어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선, “주연의 자리를 다소 일찍 잡게 되면서 부담과 책임이 얼마나 무거운 것인지 알게 되었다. 그래서 선배님들이 정말 존경스럽다. 선배님들이 현장에서 아무리 힘든 순간이 있어도 이겨내는 걸 보면서 위안을 받고 채찍질을 한다. 힘들 때 티를 내지 않는 것이 연기자들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라며 배우로서의 의지를 밝혔다.

양세종의 연기와 삶에 대한 솔직한 인터뷰와 매력적인 화보는 22일 발매되는 바자 11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