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쿨 김성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실검 반응에 비난 이어지자 SNS 비공개 전환

김정호 입력 2018.10.22. 23:55 수정 2018.10.23. 00:00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피살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동명이인' 쿨의 김성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가 누리꾼의 지적을 받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피의자 김성수는 이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서 아르바이트하던 A(21)씨와 말다툼한 후 흉기를 갖고 돌아와 A씨를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김성수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피살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동명이인' 쿨의 김성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가 누리꾼의 지적을 받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피의자 김성수는 이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서 아르바이트하던 A(21)씨와 말다툼한 후 흉기를 갖고 돌아와 A씨를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김성수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김성수가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동하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설 때 그의 얼굴을 가리지 않았다.

높은 관심이 모아졌던 사건인 만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성수'의 이름이 1위에 올랐다.


그런데 쿨의 김성수(사진)가 해당 화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 그러면서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라며 "왜 하필 김성수야. 전 수요일 살림남서 뵙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전국민적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사건을 경솔하게 언급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자신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을 알린 것도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했다.

이에 쿨의 김성수는 해당 글을 삭제했으며, 논란이 거세지자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김성수 인스타그램,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