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신지수, 39kg 인증→해명글 '대중들은 왜 육아 고충 토로를 삐딱하게 봤을까'(종합)

최신애 기자 입력 2018.10.22. 13:01 수정 2018.10.22. 19:21

신지수는 육아 고충을 했다.

배우 신지수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몸무게를 나타내는 '39kg 인증샷'과 함께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신지수가 육아 고충 토로를 빙자해 자랑을 하고 있다"고 삐딱하게 봤다.

대부분의 육아 맘들이 신지수가 쉽게 말했듯 '출산 후 다이어트는 개뿔'이 아니기에 이 말을 삐딱하게 받아들였을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news24 최신애 기자]

신지수, 39kg 인증→해명글 대중들은 왜 육아 고충 토로를 삐딱하게 봤을까(종합)

신지수는 육아 고충을 했다. 하지만 대중들은 이를 삐딱하게 바라보고 있다.

배우 신지수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몸무게를 나타내는 '39kg 인증샷'과 함께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신지수는 39kg를 표시하고 있는 체중계 사진과 더불어 "2년 전 몸무게 회복. 작년 몸무게 회복하려면 내년이 되어야 하겠지. 63키로 아님 주의"라고 몸무게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출산 후 다이어트는 개뿔. 밥이나 따듯할 때 느긋하게 와장창 먹고 싶은 바램. 먹고 바로 자는 나의 게으름이 유독 그리운 오늘 아니 매일. '그것이 알고 싶다'도 포기한 이 밤. 곧 깰 아이의 숨소리를 체크하며 뿅"이라고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하지만 이같은 글은 대중들의 눈을 삐딱하게 만들었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신지수가 육아 고충 토로를 빙자해 자랑을 하고 있다"고 삐딱하게 봤다. 또 "나 63kg인데 상처 받음. 또르르"라고 하는 네티즌들도 있다.

이 삐딱한 시선에 신지수는 다시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이에 대해 해명을 했다.

신지수, 39kg 인증→해명글 대중들은 왜 육아 고충 토로를 삐딱하게 봤을까(종합)

신지수는 22일 "제 평소 몸무게는 37-8킬로그램 이었어요. 늘 언젠가부턴가요. 저 키 작아요. 153.5cm (키 물어보시는 디엠이 폭주하네요?) 그래서 실제로 보면 마른 편이긴 하지만 크게 징그럽지 않아요. 생활하는데 힘들지도 않았구요. 다이어트 하지도 않고 할 생각도 없구요"라고 몸무게와 키까지 밝혔다.

이어 신지수는 "너무 바쁜 요즘 시간이 생긴다면 밥 좀 편히 먹고 싶고 잠을 자고 싶습니다. 특히 하나를 선택하라면 잠을 선택할 거에요. 극장 가고 싶지도 않고 놀고 싶지도 않네요. 다 겪으셨겠지만^^"이라며 다른 육아 맘들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 "제 아이는 탄생 이후 제가 화장실 가는 시간 빼고 제 품에서 제 팔에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없을 정도에요. 뭐 대충 상황짐작 ...?"이라며 "암튼 자랑이 아니라 위로와 공감을 얻고 싶은 마음에 육아 소통하는 요즘이랍니다"라고 자신이 앞선 글을 쓴 이유를 덧붙였다.

더불어 신지수는 '연기는 안하냐'는 댓글들에 대한 대답도 했다. 그는 "하하, 연기는 당분간 할 생각 없구요. 예능과 소소한 섭외 문의는 지금 회사 들어갈 생각도 없는지라 남편이 매니저 역할 해주고 있는데 다 거절을 해주네요? 절 많이 아껴요, 하하"라며 "캐스팅 문의는 남편을 설득바랍니다. 남편은 곧 컴백할 #플라이투더스카이 #성대깡패 #환희 님의 프로듀서에요"라고 밝혔다.

끝으로 신지수는 "다시 새벽수유를 위해 뿅. 구구절절 설명 (굳이) (말 많은 오늘 딱 하루)"라는 육아 복귀로 글을 끝맺었다.

대중들의 삐딱한 시선이 신지수로 하여금 해명글을 남기게 했을 터. 구구절절 이같은 해명을 한, 지금은 평범한 엄마일 신지수의 육아 소통이 이처럼 뭇매를 맞아야만 했을까.

대부분의 육아 맘들이 신지수가 쉽게 말했듯 '출산 후 다이어트는 개뿔'이 아니기에 이 말을 삐딱하게 받아들였을까. 왜 우리는 그렇게 예민하게 살아야만 할까. SNS와 악플들, 그리고 기사화와 또 양산되는 악플들로 연결되는 모든 대목들이 참으로 아쉬운 요즘이다.

사진=신지수 SNS

최신애 기자 yshnsa@enews24.net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