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는 사랑을 싣고' 최불암 "가슴에 대못을 박은 친구" 찾는다

이지현 입력 2018.10.19. 18:35

국민 배우 최불암이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네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다.

19일 방송되는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60여 년 동안 최불암 가슴에 평생 한으로 남은 사연이 공개된다.

지금의 푸근한 국민 남편 이미지와는 달리 학창시절 최불암은 근육질 몸매에 힘이 세 학교를 대표하던 '전설의 주먹'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국민 배우 최불암이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네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다.

19일 방송되는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60여 년 동안 최불암 가슴에 평생 한으로 남은 사연이 공개된다. 최불암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내 가슴에 대못을 박은 친구"라 밝히며 자신에게 씻을 수 없는 치욕을 안겨준 인물을 찾아 나선다.

지금의 푸근한 국민 남편 이미지와는 달리 학창시절 최불암은 근육질 몸매에 힘이 세 학교를 대표하던 '전설의 주먹'이었다. 당시 최불암 모교와 함께 양대 명문 학교이던 경복고의 짱(?) 또한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인물로, 두 사람은 숙명의 라이벌로 불렸다.

학창시절 두 라이벌 사이에 벌어진 일생일대의 사건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는 최불암. 그는 여전히 그때를 떠올리면 분노와 억울함이 가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60여 년의 세월 앞에 "그 친구를 만나면 못 다한 말이 하고 싶다. 그게 그리움이 되었다"고 말하며 라이벌에 대한 오랜 그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당시 두 사람의 사이를 중재해주었던 그 친구의 어머니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한다.

이에 MC 김용만은 "1957년이면 내가 태어나기 10년 전 일이다. 영화 같다."며 감탄했다는 후문.

과연 학창시절 최불암의 자존심을 짓밟은 이는 누구일지, 최불암이 그를 다시 만나 화해할 수 있을지는 오는 10월 19일 금요일 저녁 7시 35분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