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82년생 김지영' 선택한 공유..정유미와 열애설 아랑곳 않는 소신

입력 2018.10.18. 07:35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출연을 확정했다.

 17일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 봄바람 영화사) 측은 공유가 정유미의 남편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출 정유미와 공유의 호흡에 대한 관심도 높다.

공유와 정유미는 공교롭게도 올해 초 열애설이 불거졌던 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헤럴드PO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출연을 확정했다.
 
17일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 봄바람 영화사) 측은 공유가 정유미의 남편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출 정유미와 공유의 호흡에 대한 관심도 높다. 두 사람은 사회적 문제를 영화로 담아낸 ‘도가니’에 이어 ‘82년생 김지영’까지 함께하게 됐다.

공유와 정유미는 공교롭게도 올해 초 열애설이 불거졌던 사이다. 두 사람은 수차례 열애설을 넘어 결혼설까지 제기됐지만 “절친한 사이일뿐 연인 사이는 아니”라고 선을 그어왔다.
 
주위의 시선을 의식하거나 작품 선택에 고민을 했을 법하지만, 공유는 또 다시 정유미와의 호흡을 선택하며 작품에 있어서는 남다른 직진 행보를 펼쳐 눈길을 끈다.
  
내년 상반기 촬영에 들어가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과 그녀를 둘러싼 가족,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공유는 이번 작품에서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을 연기한다. 정대현은 어느 날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빙의 된 자신의 아내 김지영을 보며, 그 동안의 그녀 삶을 이해하고 함께 고민을 나누는 인물이다.
 
드라마와 영화의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최고의 배우로 인정 받아온 그이기에 평범치 않은 상황과 감정을 담아낼 이번 역할에 최적의 캐스팅으로 평가 받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