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유리, 윤아+효연 대기실 응원..'클래스가 다른 소녀시대 우정' [★SHOT!]

입력 2018.10.14. 10:33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유리의 첫 솔로 앨범을 위해 멤버들이 나섰다.

유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아, 효연이 대기실에 찾아온 사진을 공개했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 윤아는 유리의 재킷 사진을 따라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중.

유리는 "윤아 앨범을 받더니.. 고마운 멤버들"이라며 소녀시대 우정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소담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유리의 첫 솔로 앨범을 위해 멤버들이 나섰다.

유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아, 효연이 대기실에 찾아온 사진을 공개했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 윤아는 유리의 재킷 사진을 따라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중. 유리는 "윤아 앨범을 받더니.. 고마운 멤버들"이라며 소녀시대 우정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효연과 함께 한 사진을 게재하며 유리는 "횬니 선배 왔다 댄스 긴장하고 추자 (feat. 소원봉)"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유리는 최근 첫 솔로곡 '빠져가'를 발매,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besodam@osen.co.kr

[사진] 유리 SNS.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