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병헌, '미스터 션샤인' 대상 수상..정해인 2관왕(종합)[2018 APAN]

입력 2018.10.13. 22:21 수정 2018.10.14. 00: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판석 기자]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이 연매협이 주최하는 '2018 APAN'에서 대상을 받았다. 올해의 드라마상 역시 '미스터 션샤인'이 차지했다. 대세 배우 정해인은 인기상과 우수연기상으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시상식의 MC는 김승우가 맡았다. 

대상의 영예는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이었다. 대상 수상 직후 이병헌은 "많은 이야기를 후회없이 하자고 하면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 '미스터 션샤인'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던 스태프 분들도 B팀, C팀까지 있을 정도로 많은 스태프들이 함께했다. 드라마 특성상 많은 배우들이 함께 했다. 감사하고 싶은 분들이 너무 많다. 조명팀과 분장팀이 저를 한 살이라도 어려보이게 하려고 엄청나게 노력해서 기적같은 화면이 펼쳐졌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다섯 명의 주인공이 있었다. 김민정, 변요한, 유연석, 김태리까지 제가 배울 점이 많았다. 선배로서 기특하기도 하고 정말 긴장해야되겠구나라는 생각도 했다. 그 외에 조연 분들이 주인공이었다. 이응복 PD를 반신반의하면서 만났다가 함께하게 됐다. 김은숙 작가는 정말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제가 드라마를 선택할 수 있게 힘껏 등떠민 손석우 대표와 현장에서 늘 저와 함께 고생많았던 매니저들에게 이 자리 빌어서 고맙다는 인사하고 싶다"고 긴 수상 소감을 남겼다. 

이병헌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오른 이는 김남주(JTBC ‘미스티), 손예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선균(tvN ‘나의 아저씨’), 조승우(JTBC ‘라이프’)였다. 

영광스러운 첫 번째 시상인 남자 신인상의 주인공은 SBS '사랑의 온도'의 양세종과 tvN '나의 아저씨' 장기용이었다. 신인상 수상 직후 양세종은 "네가 좋은 사람이라면 주위에 좋은 사람이 있을거야. 좋은 사람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 역시 '나의 아저씨' 김원석 감독과 배우들 그리고 가족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여자 신인상은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원진아와 '미스터 션샤인'의 김태리가 받았다. 원진아는 소속사 식구에게 감사인사를 전했고, 김태리는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대신했다. 김태리는 "해외 출장으로 인해 출국을 하게 되는 바람에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전하게 됐다. 좋은 작품 속에서 좋은 모습으로 노력하겠다. 최선을 다해서 일하겠다"고 말했다. 

남자 연기상 수상자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호산, JTBC '라이프' 유재명이었다. 유재명은 "생에 처음으로 받는 상이다. 후보에 함께 오른 것만으로 영광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여자 연기상은 '미스터 션샤인' 김민정,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장소연이 수상했다. 

수상 직후 김민정은 "쿠도 히나가 받는 상이지가 김민정이 받는 상이아니다. 상에 연연하지 않지만 늘 받으면 어깨가 으쓱해진다. 묵묵히 그자리에 있는 배우가 될 것이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장소연은 "연기가 좋아서 시작했는데  어느덧 20년 됐다. 이번에 상을 처음 받았다"고 밝히면서 안판석 감독과 손예진, 정해인 그리고 가족과 소속사 식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박해일, 성지루의 소속사 대표인 HM엔터 배성은 대표가 베스트 매니저상을 받았다. 배 대표는 "오랜 세월 희로애락을 함께 해준 HM 배우분들 회사 식구들과 이 영광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정해인과 박민영이 투표로 정해지는 인기상의 주인공이 됐다. 정해인은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감사하지만 부담스러운 상. 부담감을 가지고 연기 활동 하면서 부담감을 책임감으로 채우겠다"고 했다. 박민영은 해외일정으로 시상식에 불참한 대신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박민영은 "올 한해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서 보내준 사랑에 감사한다. 저 역시 행복한 시간이었다. 안주하지 않고 내년에는 더 좋은 작품 연기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장편드라마 우수연기상은 MBC '돈꽃'의 장승조와 MBC '이별이 떠났다'의 조보아가 수상했다. 장승조는 "얼마 전 태어난 아들과 아내와 함께 이 기쁨과 영광 누리겠다"고 전했고, 조보아는 "동생이 취업 준비 중인데, 너무 힘들어한다. 이 상의 좋은 기운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밥 잘사주는 예쁜누나'의 정해인과 OCN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이 중편드라마 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정해인은 "이 상을 받아서 부담감이 두 배가 됐다. 안판석 감독님과 김은 작가 그리고 저에게 행복한 시간을 선물했던 손예진 선배님과 상을 드리겠다. 좋은 배우이기 이전에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고아성은 "솔직히 기쁘다. 윤나영 역할은 제가 작은 부분까지도 만들어갔다. 제가 그 역할을 고수 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분들의 존중과 노력이 있었다. 앞으로도 조용히 정진하겠다"고 했다.  

김민정과 이병헌 그리고 정해인은 인터뷰를 통해서 좋은 배우가 되는 팁을 전했다. 김민정은 "오랫동안 배우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뚝심있게 오래 버텨야한다"고 했다. 이병헌 역시 "배우 생활은 기다림의 연속이다. 그 긴 기다림의 시간이 그냥 지나가는 시간이 인다. 그 안에서 느꼈던 모든 감정이 연기에 묻어나온다"고 배우로서 잘 지내는 비결을 공개했다. 

장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은 KBS 2TV '같이 살래요' 이상우, 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수상했다. 신혜선은 "'황금빛 내 인생'은 제 인생에서 뜻 깊은 작품이었다. 이 상을 받게되서 감격스럽다.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 인생의 황금빛을 찾아가시길 바란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중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받았지만 촬영으로 인해 불참했다. 박서준은 영상으로 수상소감을 대신했다. 또다른 최우수연기상의 주인공은 '나의 아저씨' 이지은이었다. 이지은은 "이지은으로 받은 상 중에 가장 큰 상을 받았다"며 "제안을 받았을 때 한 번, 촬영을 할 때 한 번 너무 아파서 끝까지 드라마를 함께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두 번이나 김원석 감독에게 마음의 짐을 지게 했다. 박해영 작가에게 저를 지안이로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6개월 동안 B팀 없이 촬영하느라 정말 힘들었다. 진지한 마음으로 하고 있다. 너무 부족하지만 묵직한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더 잘하겠다"고 감사함을 털어놨다. 

작가상의 주인공은 '라이프'의 이수연 작가였다. 이수연 작가는 "제가 쓴 대본으로 만든 드라마가 티비에 나오는 것도 신기한 사람이다"라며 "신비하고 다행인 느낌이 오래 갈 수 있도록 열심히 쓰겠다"고 했다. '나의 아저씨' 김원석 감독이 연출상을 받았다. 

글로벌스타상을 받은 박해진은 담담하게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는 "꾸준히 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는데, 내년에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드라마상은 '미스터 션샤인'이 수상했다. 

이하 수상명단

▲ 대상 이병헌(tvN ‘미스터 션샤인’)
▲ 신인상 양세종(SBS '사랑의 온도') 장기용(tvN '나의 아저씨') 김태리(tvN '미스터 션샤인') 원진아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 남자연기상 박호산(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재명(JTBC '라이프')
▲ 여자연기상 김민정(tvN '미스터 션샤인') 장소연(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 장편드라마 우수연기상 장승조(MBC '돈꽃') 조보아(MBC '이별이 떠났다')
▲ 중편드라마 우수연기상 정해인(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고아성(OCN '라이프 온 마스') 
▲ 장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 이상우(KBS 2TV '같이살래요') 조보아(MBC '이별이 떠났다') 
▲ 중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 박서준(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지은(tvN '나의 아저씨')
▲ 작가상 이수연(JTBC '라이프')
▲ 연출상 김원석(tvN '나의 아저씨')
▲ 메이크스타 OST상 송동운 OST 제작자
▲ 올해의 드라마상 tvN '미스터 션샤인'
▲ 글로벌 스타상 박해진
▲ 케이스타인기상 정해인 박민영
▲ 베스트 매니저상 HM엔터테인먼트 배성은 대표 /

pps2014@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