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국정감사 출석' 백종원 "'골목식당' 출연 이유? 창업하지 말라는 취지"

최지원 입력 2018.10.13. 11:45 수정 2018.10.13. 13:57

외식사업가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국정감사에 출석해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이유를 밝혔다.

백종원은 현재 출연 중인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언급했다.

다양한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백종원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죽어가는 골목의 상인들에게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외식사업가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국정감사에 출석해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이유를 밝혔다.

백종원 대표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백종원은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과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등 여러 의원의 질문에 답하며 외식업계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치킨집이 생기면 석 달 내, 1년 내 다 문을 닫아야 하는 것이 70~80%다”고 지적했다. 이에 백종원은 “맞다. 제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인구당 매장 수가 너무 많다.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기에 겁 없이 준비해 시작하는 분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새로운 자리에 식당을 열려면 1~2년이 걸린다. 반면 우리나라는 신고만 하면 된다. 쉽게 식당을 열면 안 되는 계기가 필요하다”며 식당 창업 요건을 엄격히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백종원은 현재 출연 중인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언급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골목식당’의 취지를 잘못 알고 있다.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것으로 오해하는데 사실 창업을 하지 말라는 취지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어쩔 수 없이 가게를 연 분들에게 고칠 부분을 알려드리고 희망을 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전남 여수에도 촬영을 와 달라고 요청하기도. 그러자 백종원 대표는 “제작비가 없어 서울에서부터 진행했다. 반응이 좋으면 지방에도 가려 했다”며 “대전에 가보니 청년몰이 이렇게 많고 힘들어하는 줄 몰랐다. 가능하면 지방에 많이 가려고 한다. 여수에 꼭 가겠다”고 답했다.

백종원 대표는 “음식 장사를 시작한 지 20년이 조금 넘었지만, 전과 비교하면 이번 정부가 많은 관심을 가져준다고 생각한다”며 “여러가지 자영업을 위한 대비책에 대해 하루아침에 되냐, 안 되냐 판단할 수 없다. 여러 시도를 해 통하는 게 어떤 것인지 찾아내야 하는데 이는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백종원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죽어가는 골목의 상인들에게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하고 있다. 방송에서 백종원은 기본적인 준비도 없이 매장을 오픈하고 음식 장사를 시작한 이들에게 때로는 날카로운 비판을, 때로는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외식업의 냉혹한 현실을 일깨운다. 동시에 진심어린 애정과 조언으로 자영업자들의 생존력을 키우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어, 이날 국정감사에서의 발언도 공감을 얻고 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