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미스 마'첫방] '흡인력+카리스마 폭발'..김윤진, 성공적 안방복귀 신호탄

이다겸 입력 2018.10.07. 07:51

배우 김윤진이 '미스 마'에서 눈 뗄 수 없는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SBS 새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 이하 '미스 마')에서는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갇혀있던 미스 마(김윤진 분)가 치료감호소를 탈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후 미스 마는 딸을 보기 위해 납골당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한태규(정웅인 분)에게 붙잡힐 뻔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김윤진이 ‘미스 마’에서 눈 뗄 수 없는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SBS 새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 이하 ‘미스 마’)에서는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갇혀있던 미스 마(김윤진 분)가 치료감호소를 탈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미스 마는 간호조무사 행세를 하다 이내 일반인인척 하며 치료감호소에서 탈출했다. 미스 마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나 내 딸 죽이지 않았어. 내 딸 죽인 놈 따로 있어. 그 놈 찾아서 돌로 짓이겨 죽여버릴거야”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후 미스 마는 딸을 보기 위해 납골당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한태규(정웅인 분)에게 붙잡힐 뻔 했다. 하지만 미스 마는 거친 몸싸움 끝에 한태규에서 도망쳤고, 무지개마을에서 추리 소설가 미스 마로 신분을 위장해 살기 시작했다.

치료감호소에서 책을 읽으며 인간의 추악한 본성을 파악한 미스 마는 통찰력을 바탕으로 한 예리한 추리로 동네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척척 해결해냈다. 홍선생(유지수 분) 남편의 외도 사실을 밝히려다 위험에 처한 미스 마는 고말구(최광제 분)의 도움을 받게 됐다.

앞서 고말구는 홍선생이 사실 확인도 없이 그가 신용카드를 훔쳤다고 경찰서에 신고, 곤욕을 겪었던 바. 미스 마는 홍선생에게 “지은 죄도 없이 범죄자로 낙인찍혀 수모를 당했는데 성의없는 사과가 당키나 하냐”라고 분노하며 고말구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결국 홍선생은 고말구에게 허리 숙여 사과했고, 고말구는 미스 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던 중 미스 마는 한태규에게 자신의 위치를 발각 당했고, 경찰서에 끌려갈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이 때 멀리서 지켜보던 서은지(고성희 분)가 등장, 미스 마에게 “이모”라고 부르며 그를 구하려는 시도를 했다.

이날 김윤진은 눈을 뗄 수 없는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살해당한 딸을 보고 절규하거나 꿈속에서 딸을 만나 “제발 한 번만 엄마라고 불러줘”라고 말하는 모습에서는 마음을 울리는 흡입력 있는 모성애 연기로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또 치밀한 계획을 세워 교도소에서 탈옥하는 장면, 사람을 꿰뚫어보는 통찰력을 갖춘 추리로 주변의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에서는 특유의 분위기와 강렬한 카리스마로 주변을 압도했다. 김윤진의 흡인력 있는 연기는 120분을 꽉 채우며 19년 만 안방복귀의 성공적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한편 ‘미스 마’는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절망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

trdk0114@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