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끼줍쇼' 김동현, 아내 송하율과 첫 만남 공개 "日 길거리에서 처음 보고.."

진향희 입력 2018.10.04. 08:42

파이터 김동현이 아내 송하율과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보성과 UFC 선수 김동현이 밥동무로 출연해 규동형제와 함께 은평구 갈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김동현과 송하율은 혼인신고를 먼저 한 후 9월 29일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파이터 김동현이 아내 송하율과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보성과 UFC 선수 김동현이 밥동무로 출연해 규동형제와 함께 은평구 갈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김동현은 결혼까지의 연애사를 묻는 강호동의 질문에 “아내와 일본에서 처음 만났다”며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걸 처음 봤는데 사람에게서 빛이 난다고 느꼈다. 연예인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당시 내가 새절역에서 체육관만 다니며 운동만 하고 지냈다. 사람 자체를 많이 못 보고 지냈다”며 “팬티 입고 글러브 낀 사람만 봤지, 꾸민 사람을 못 봤다. 여자 자체를 못 보고, 대화도 못 해봤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그는 “미니홈피가 유행이었을 때 댓글, 일촌평을 남기면서 연락을 했다. 1년 있다가 다시 만났다”며 당시 인연이 11년동안 이어졌다고 밝혔다.

김동현과 송하율은 혼인신고를 먼저 한 후 9월 29일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 사회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함께 출연 중인 방송인 붐과 개그맨 문세윤이 맡았고, 래퍼 한해와 절친 강남, 그렉이 축가를 불렀다.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