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판빙빙 공식사과, 4개월 만에 각종 루머 마침표(종합)

입력 2018.10.04. 04:03

탈세, 망명, 수갑, 감금설 등 논란에 휘말렸던 판빙빙이 공식사과를 했다.

조사 받은 후 판빙빙의 행방이 묘연하자 탈세, 망명 논란에 이어 수갑논란, 자택칩거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뿐 아니라 해외 언론도 그의 행방에 주목하기 시작했지만 판빙빙 측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아 루머가 점점 불거진 것.

판빙빙이 4개월 만에 공식 사과문을 내놓으면서 모든 루머에 대해 마침표를 찍은 가운데 앞으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판빙빙 공식사과 사진=DB

[MBN스타 신미래 기자] 탈세, 망명, 수갑, 감금설 등 논란에 휘말렸던 판빙빙이 공식사과를 했다. 그의 행방이 묘현한 지 무려 4개월 만이다.

3일 판빙빙은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난 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큰 고통을 겪었다. 죄책감을 느끼고 부끄럽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세무 당국의 최종 처벌 결정을 모두 받아 들인다.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세금을 납부하고, 벌금을 부과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며 "내가 저지른 잘못해 대한 두려움이 여전히 크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난 사회적 신뢰에 부응하지 못했고, 나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주는 팬들에게도 실망감을 안겼다.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용서해 주길 바란다. 법을 준수하고 정직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한 "이번 경험을 통해 합법적인 경영과 회사 관리 및 감독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다시 한 번 사회와 영화팬, 친구들에게 사과한다"고 이중계약서 논란에 대한 사과를 덧붙였다.

판빙빙에게 일어난 모든 일들은 지난 6월 중국 관영 CCTV 유명 사회자 출신 추이융위앤은 자신의 웨이보에 ‘판빙빙이 영화 나흘 찍고 6000만 위안(약 100억 원)을 받았지만, 이중계약서로 이를 숨겨 세금을 탈루했다’라고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판빙빙의 탈세 의혹이 불거졌고, 그는 결국 중국 베이징의 한 호텔에서 가택 연금된 상태로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조사 받은 후 판빙빙의 행방이 묘연하자 탈세, 망명 논란에 이어 수갑논란, 자택칩거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뿐 아니라 해외 언론도 그의 행방에 주목하기 시작했지만 판빙빙 측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아 루머가 점점 불거진 것.

그런가 하면 판빙빙의 세금 탈루 의혹을 제기한 추이융위앤은 판빙빙 팬들에게 협박을 받은 상황임을 알려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판빙빙이 4개월 만에 공식 사과문을 내놓으면서 모든 루머에 대해 마침표를 찍은 가운데 앞으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