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박원 "정규 앨범 욕심 내봤지만 잘 안 써졌다, 의미 있을까 싶어"

김예나 기자 입력 2018.10.01. 16:43

가수 박원이 새 앨범 형태를 정하는 과정을 설명했다.

박원은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앨범 'r(알)'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박원 새 앨범 'r'은 타이틀곡 '나(rudderless)'를 포함해 여섯 곡을 담아 미니 앨범 형태를 띄고 있다.

박원 새 앨범 'r'은 오늘(1일)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가수 박원이 새 앨범 형태를 정하는 과정을 설명했다.

박원은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앨범 'r(알)'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박원 새 앨범 'r'은 타이틀곡 '나(rudderless)'를 포함해 여섯 곡을 담아 미니 앨범 형태를 띄고 있다. 박원은 "요즘은 한 곡씩 싱글을 내는 것이 대세가 됐다지만 음악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정규 앨범에 대한 욕심이나 욕망은 항상 든다"고 밝혔다.

박원은 이어 "몇 곡 더 넣어서 정규 앨범으로 만들까 욕심도 내보고 실제로 곡을 더 써보려고 했지만 막상 잘 써지지 않더라. 그러다보니 과연 의미가 있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원 새 앨범 'r'은 오늘(1일)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박원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