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류현진♥배지현, 달달한 일상샷 '환한 미소' 눈길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8.09.29. 15:39

류현진(31·다저스)과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의 달달한 일상샷이 새삼 화제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배지현과 류현진은 다정하게 나란히 앉아 환한 미소를 지으며 사진을 찍었다.

이날 배지현 아나운서가 남편 류현진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류현진(31·다저스)과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의 달달한 일상샷이 새삼 화제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배지현과 류현진은 다정하게 나란히 앉아 환한 미소를 지으며 사진을 찍었다. 특히 배지현은 새하얀 블라우스를 입고 있어 그의 화사한 미모가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선남선녀 ~~~~^^”, “꿀이 뚝뚝 떨어지는 부부~ 내조 잘 부탁드립니다”, “웃는 얼굴이 특히 예쁘신 배아나님...류선수를 부탁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2018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배지현 아나운서가 남편 류현진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모습이 포착돼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