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태쁘' 김태희 "예쁜 여배우 아닌 인간적인 배우 되고파"(화보)

박준범 입력 2018.09.27. 15:25

'태쁘' 배우 김태희가 여전한 예쁨을 뽐냈다.

김태희가 패션 매거진 '엘르' 10월 호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여전히 아름답고 더욱 깊어진 배우 김태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 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태쁘' 배우 김태희가 여전한 예쁨을 뽐냈다.

김태희가 패션 매거진 '엘르' 10월 호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화보 콘셉트를 논의하며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밝힌 김태희는 이번 화보에서 흰 티에 청바지, 파스텔 톤의 니트, 심플한 디자인의 드레스 등을 입고 과장된 포즈나 인위적인 연출 없이 자연스럽고 담백한 포트레이트를 완성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태희는 이번 촬영에 관해 "오랜만에 팬들에게 제 모습을 공개하는 거니까 그동안 제가 보여주고 싶었던 자연스러운 모습, 원래의 나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평소에는 민얼굴에 청바지, 티셔츠 차림으로 다닐 때가 많거든요"라고 말했다.

'예쁜 여배우'란 타이틀에서 벗어나 이제는 좀 더 인간적인 배우로 다가가고 싶다는 속마음도 전했다. "나이 든다는 건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잖아요. 덜 예뻐 보이더라도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연기할 때든 아니든 그러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내 마음을 움직이는 대본을 봤을 때의 설렘이 너무 그리워요. 그런 작품이 운명처럼 다가와 줬으면 좋겠어요"라며 연기를 향한 변함 없는 열정을 드러냈다.

여전히 아름답고 더욱 깊어진 배우 김태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 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엘르'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