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투데이

'명당' 조승우, 삽살개 홍보대사로 활동한 이유 [인터뷰 비하인드]

이채윤 입력 2018.09.25. 13:35

배우 조승우가 삽살개 홍보대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조승우는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용화 '명당'(감독 박희곤·제작 주피터필름) 개봉을 앞두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조승우는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2013년 삽살개 홍보대사로 활동한 독특한 이력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지금 13살 된 삽살개 단풍이를 키우고 있는데 단풍이가 좋아서 삽살개 홍보대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명당' 조승우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배우 조승우가 삽살개 홍보대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조승우는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용화 '명당'(감독 박희곤·제작 주피터필름) 개봉을 앞두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조승우는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2013년 삽살개 홍보대사로 활동한 독특한 이력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지금 13살 된 삽살개 단풍이를 키우고 있는데 단풍이가 좋아서 삽살개 홍보대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삽살개에 빠지게 된 이유에 대해 "내가 뮤지컬을 했을 때 박칼린 음악 감독님이 집에 동료들을 초대했는데 그 집에 삽살개 두 마리가 있었다. 되게 영리하고 똑똑한 모습이 너무 매력적이었다. 그래서 마음을 뺏겨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전에 키우던 몰티즈가 있었는데 아파서 고통스럽게 갔다. 그 강아지의 눈빛을 잊을 수 없어서 그리워하던 찰나에 박칼린 감독님의 삽살개의 눈을 봤는데 눈빛이 몰티즈 눈빛과 똑같았다. 그래서 그때부터 독립하게 되면 삽살개를 키워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며 "그때가 인연이 돼서 지금까지 건강하게 잘 키우고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로 지난 19일 개봉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