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딸 유이 키워준 이두일 죽음에 오열[결정적장면]

뉴스엔 입력 2018.09.24. 06:06

최수종이 친딸 유이를 맡아준 고아원 동생 이두일의 죽음을 뒤늦게 알고 오열했다.

9월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8회 (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에서 강수일(김영훈/최수종 분)은 김동철(이두일 분)의 죽음을 뒤늦게 알았다.

강수일은 김동철의 납골당으로 찾아갔고, 고아원 동생으로 친딸 김도란까지 맡아준 김동철과의 추억을 되새기며 오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수종이 친딸 유이를 맡아준 고아원 동생 이두일의 죽음을 뒤늦게 알고 오열했다.

9월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8회 (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에서 강수일(김영훈/최수종 분)은 김동철(이두일 분)의 죽음을 뒤늦게 알았다.

강수일은 수산시장에 갔다가 친딸 김도란(유이 분)과 부딪쳤고, 김도란이 아르바이트하는 모습을 보고 ‘우리 도란이가 왜 그런 험한 일을. 동철이가 그런 일을 시킬 리가 없는데. 설마 동철이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라며 의아해 했다. 이어 강수일은 김동철의 가게로 찾아갔다가 그가 교통사고 사망했다는 소식에 경악했다.

강수일은 김동철의 납골당으로 찾아갔고, 고아원 동생으로 친딸 김도란까지 맡아준 김동철과의 추억을 되새기며 오열했다. 강수일은 “동철아, 네가 그동안 우리 도란이 보살펴줬듯이 앞으로는 내가 네 식구들 힘닿는 데까지 보살필 테니까 이제 다 내려놓고 편하게 쉬어. 내가 곧 따라갈게. 그 때는 절대 헤어지지 말자. 미안하다”고 말했다.

뒤이어 강수일은 그동안 모은 돈 426만 원을 ‘김동철씨 가족분들 귀하’라고 적은 봉투에 넣어 김동철의 집 우편함에 뒀다. 김동철 아내 소양자(임예진 분)는 그 돈을 보고 남편 김동철이 생전에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줬다고 짐작 강수일을 찾을 작정하며 갈등을 예고했다. (사진=KBS 2TV ‘하나뿐인 내편’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