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50명→12명"..'전참시' 박성광, 오랜팬X병아리 매니저 진심에 눈물 [콕TV]

김풀잎 입력 2018.09.23. 09:1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의 10년 만의 팬 미팅이 감동으로 꽉 찼다. 데뷔 전부터 오랜 시간을 함께해온 팬들과 박성광의 의리가 뭉클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 것. 특히 박성광을 위한 병아리 매니저의 특별한 선물과 편지는 두 사람이 한 걸음 더 가까워졌음을 알리며 시청자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지난 22일 방송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1회에서는 박성광의 10년 만의 팬 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가 정성을 다해 준비했던 팬 미팅의 날이 다가왔다. 박성광의 집을 방문한 병아리 매니저는 자신을 반겨주는 박성광의 동생에 깜짝 놀랐다. 외모는 물론이고 목소리까지 박성광과 붕어빵처럼 똑같았던 것. 박성광의 동생 또한 형의 팬 미팅을 돕기 위해 나섰고, 세 사람은 직접 만든 레몬청과 선물을 챙겨 들고 팬 미팅 장소로 이동했다.

박성광의 매니저를 맡은 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팬 미팅 행사에 전날 밤잠을 못 이룰 정도로 긴장한 병아리 매니저는 박성광의 팬 미팅 성공을 위해 특별한 선물 하나 더 준비했다. 바로 아이돌 굿즈와 같은 박성광 사진이 박힌 부채였다. 심지어 목표로 했던 50명보다 더 올 것을 대비해 2배 분량인 100개를 준비해 왔다.

하지만 박성광의 동생과 박성광은 병아리 매니저와 자신감과는 달리 오는 사람이 얼마 없을 거라며 덤덤해 했다. 팬 미팅의 사회를 맡게 된 동료 개그맨 박영진 또한 박성광과의 전화 통화에서 “얼마 안 올 것”이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박영진의 부정적인 말에 그의 애완견 광복이가 으르렁거렸고, 이를 들은 병아리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웃으면서 속이 시원해하며 “(광복이가) 그런 말 할 거면 끊어라 한 것 같았다. 어떻게 그런 말을 짓궂게 하시는지 모를 일”이라고 박성광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팬 미팅 장소에 도착해 함께 마무리 작업을 한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는 곧 도착할 팬들을 기다리며 설레했다. 게릴라 콘서트처럼 안대를 쓴 박성광은 몇 명이 왔는지 궁금해했다. 하지만 슬프게도 팬 미팅에 온 인원은 송이 매니저가 애초 목표로 했던 50명도 한참 못 채운 12명이었다. 그러나 이번 팬 미팅에서 12란 숫자는 단순 숫자에 불과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온 팬들과 그런 팬 한 명 한 명을 기억하는 박성광 사이에는 진심 어린 애정이 가득했던 것.

특히 박성광이 데뷔하기 전 대학로에서 공연할 때부터 팬이었다고 고백한 팬은 “오빠 데뷔하게 돼서 처음으로 생일파티 할 때 갔었는데 이렇게 10년 뒤에 다시 자리에 올 수 있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보자마자 그를 알아본 박성광은 “24살 때부터 만난 친구”라며 “우리가 뭐라고 사진 찍고 카페 만들면서 서포트 해주었다”고 소개했다.

이뿐 아니었다. 또 다른 박성광의 팬은 조금이라도 박성광에게 도움을 주고자 행사 도우미로 뛰어들며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었고, 이에 박성광은 모두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후 박성광과 그의 애완견 박광복의 생일파티가 동시에 진행됐다. 광복이가 등장하자마자 박성광이 나올 때보다 더 큰 환호성이 쏟아지면서 주객이 전도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심지어 팬들이 준비해 온 선물 대부분은 광복이 선물로, 흡사 박광복의 팬 미팅 같은 분위기가 연출돼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소수 인원이지만 박성광은 자신을 찾아준 팬들을 위해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준비했던 행사를 마친 박성광은 울컥한 목소리로 팬들 앞에서 “진짜 행복했다. 감사하다. 더 열심히 하겠다. 실망시키지 않는 성광이가 되겠다”고 마음을 담은 소감을 전해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팬 미팅이 끝난 후 송이 매니저도 선물을 준비했다. 송이 매니저는 편지도 건네며 “집에 가서 읽어보라”고 쑥스러워했지만, 박성광은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편지를 펼쳤다. 하지만 이내 진지하게 편지를 조용히 읽은 박성광은 “이대로 지켜줘”라고 화답했다. 송이 매니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많이 서툴고 부족한 부분이 많은데, 제가 더 잘할 테니 더 믿고 의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