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방탄소년단, 내주 유엔총회 무대 선다

임국정 입력 2018.09.20. 21:25 수정 2018.09.20. 21:42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사진)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설 것으로 알려졌다.

제73차 유엔총회가 최근 개막하면서 각국 정상들이 유엔본부에 모이는 시점과 맞물려 대표적인 K팝 그룹이 초청된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낮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리는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유니세프 청년 행사 참석 / 3분 가량 연설도 진행할 예정 / 10월 韓가수 첫 시티필드 공연도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사진)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설 것으로 알려졌다. 제73차 유엔총회가 최근 개막하면서 각국 정상들이 유엔본부에 모이는 시점과 맞물려 대표적인 K팝 그룹이 초청된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낮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열리는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10~20대를 위한 투자와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일종의 파트너십 프로그램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3분가량 연설도 할 계획이다. 앞서 ‘피겨 여왕’ 김연아도 지난해 11월 유엔본부 총회장 연단에서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3분가량 연설한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5∼6일, 8∼9일 LA 스테이플스센터를 시작으로 월드투어에 들어갔으며, 다음달 6일에는 뉴욕 시티필드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시티필드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의 홈구장으로, 폴 매카트니·제이지·비욘세·레이디 가가 등 톱스타들이 섰던 무대다. 한국 가수가 이곳에서 단독공연을 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