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조승우 "작품이 내게 물었다, 기본이 무엇이냐고"

입력 2018.09.20. 03:3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화 '명당' 조선시대 천재 지관 '박재상'역 맡은 조승우

[서울신문]“기본을 이야기하는 작품, 초심으로 연기
지성이 맡은 흥선 역할이 손흥민이라면
내 배역은 공수 왔다 갔다 하는 박지성
데뷔 19년…절정기라고 생각한 적 없어”

영화 ‘명당’에서 박재상을 연기한 조승우는 “지성이 맡은 ‘흥선’이 더 끌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두 사람이 맡은 배역을 축구에 빗댔다. “축구로 치면 지성 형은 최전방에서 공격하는 손흥민이고, 저는 공수를 왔다 갔다 하는 박지성 아닐까요. 사실 제가 흥선을 맡았다면 지성 형처럼 다채롭게 못하고 찍다 지쳤을 것 같아요.”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19년차 배우 조승우(38)는 이제 하나의 ‘장르’로 불린다. ‘조승우가 곧 장르’라는 찬사는 그만큼 작품마다 그의 존재감이 독보적이었다는 뜻일 터다. 악역이 아니어도, 반전의 열쇠를 지닌 인물이 아니어도 그는 특유의 절제된 표현 방식으로 관객의 시선을 붙든다. 지난 19일 개봉한 영화 ‘명당’에서도 주인공을 맡은 그는 생각보다 도드라지지 않지만 작품 전체를 묵직하게 떠받친다.

조승우가 연기한 박재상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과 시대의 안위를 살피는 조선시대 지관(地官)이다. 천하의 명당을 차지해 나라를 좌지우지하려는 세도가 김좌근(백윤식)과 그의 아들 김병기(김성균), 권력에 대한 야욕을 지닌 몰락한 왕족 흥선(지성) 사이에서 그 누구도 명당을 차지하지 못하게끔 애쓰는 인물이다. 아무래도 욕망을 지닌 인물들의 대립이 격렬해지면서 후반부로 갈수록 박재상은 상대적으로 눈에 덜 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조승우는 “처음부터 묵묵한 캐릭터인 줄 알고 시작했다”며 담담하게 운을 뗐다.

“서로 대립하는 세도가와 흥선 사이에서 축을 잡아주는 역할이죠. 양쪽 모두 무언가를 차지해서 자기 것으로 만들고 싶어 하잖아요. 그 사이에서 티없이 맑은 한결같은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 그것 하나만큼은 놓치지 말고 가보자는 마음이었어요. 야구로 치면 제가 맡은 역할은 포수라고 할 수 있겠죠. 더그아웃에서 (코칭스태프로부터) 받은 사인을 투수나 내야수, 외야수에게 전달하는 포수는 눈에 띄지 않지만 많은 일을 하잖아요. 박재상도 겉으론 정적으로 보이지만 내적으론 항상 뭔가 꿈틀대는 동적인 인물이에요.”

박재상은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풍수지리에 능통한 천재적인 지관으로 나오지만 오늘날로 치면 ‘도시 디자이너’로 보이기도 한다. 상인들이 다 죽어 가는 시장을 살려달라며 박재상을 찾아오자 그는 고소한 냄새를 풍기는 방앗간을 시장의 초입으로 옮기라고 조언한다. 울퉁불퉁한 길을 매끄럽게 다져 사람들이 지나가고 싶게끔 하라는 말도 덧붙인다. 촬영을 마친 지 반 년이 넘었지만 그는 이 장면에서 자신이 맡은 긴 대사를 술술 외우고 있었다.

“그 대사를 보고 감독님께 ‘(이 대사) 너무 당연한 것 아니냐’고 말했어요(웃음). 생각해보면 과학적이라기보다 상식적으로 접근한 거죠. 박재상이 시장을 둘러보고 상인들에게 그러거든요. 누가 봐도 이 시장은 망할 곳이었다고요. 기본이 안 되어 있었다는 뜻이죠. 이 작품도 사실 기본이 무엇인지, 기본이 왜 중요한지 묻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기본’을 이야기하는 작품을 초심으로 돌아가 연기했다는 조승우. 힘을 뺀 담담한 연기의 묘미를 알게 해 준 건 드라마 ‘비밀의 숲’이었다고 했다.

“제가 ‘비밀의 숲’을 찍기 전에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헤드윅’, ‘맨 오브 라마차’ 10주년, ‘베르테르’ 15주년 기념 공연을 2년에 걸쳐 연달아 했어요. 사실 무대 위 연기는 드라마보다 조금 더 과장되게 하니까 때때로 ‘내가 지금 과하게 감정을 소비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많이 지쳐 있던 차에 만난 ‘비밀의 숲’의 황시목이라는 인물은 매력적이었어요. 감정을 거의 내비치지 않으면서 검찰에서 벌어지는 일에 집중하는 게 흥미로웠거든요. 최근 저의 가슴을 가장 뛰게 했던 작품이죠.”

2000년 영화 ‘춘향뎐’으로 데뷔한 이후 영화, 드라마, 뮤지컬을 종횡무진한 그는 대중성과 흥행력, 연기력을 모두 갖춘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다. 지난해 큰 화제를 모은 ‘비밀의 숲’에 이어 최근 종영한 ‘라이프’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그는 오는 11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도 출연한다. “배우로서 절정기를 누리고 있는 것 같다”는 말에 그는 고개를 내저었다. “스스로를 냉정하게 바라보자면 저는 정상에 있어 본 적이 없어요. 절정기라고 생각해 본 적도 없고요. 제가 지금껏 출연한 뮤지컬 작품은 한정적이었고, 영화나 드라마에서 정상에 서 있는 배우들과 비교했을 때도 아직 그 정도에는 못 미치는 것 같아요.” 여전히 담담한 목소리였지만 내공이 느껴지는 묵직한 답변이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