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크레용팝 엘린, 아프리카TV BJ 전향하더니..억대 수익, 수입 3위

김소연 입력 2018.09.18. 09:14 수정 2018.09.18. 12:49

크레용팝 엘린이 BJ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크레용팝 출신 엘린은 지난 8월 아프리카 BJ 수입 순위에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엘린은 지난 8월까지 수수료를 제외하고 약 2억 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엘린은 2012년 크레용팝으로 데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소연 기자 ]

크레용팝 엘린/사진=한경DB

크레용팝 엘린이 BJ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크레용팝 출신 엘린은 지난 8월 아프리카 BJ 수입 순위에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4월 아프리카 TV에 입문해 5개월 만에 기록이다. 

엘린은 지난 8월까지 수수료를 제외하고 약 2억 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엘린은 크레용팝 활동 시절 이야기를 솔직하고 재치있게 전하면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도 '연습생부터 아이돌까지 모든 썰 다 풀어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하면서 소속사 몰래 태블릿 PC에 메신저를 깔았던 일 등을 전해 화제가 됐다. 

한편 엘린은 2012년 크레용팝으로 데뷔했다. 2013년 '빠빠빠'가 역주행에 성공해 신드롬적인 인기를 얻었지만 '일베'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