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진서연, 은퇴 위기 극복→임신까지 '겹경사'

한누리 입력 2018.09.17. 15:09

데뷔 10년 만에 전성기를 맞은 배우 진서연(사진)이 임신이라는 겹경사를 맞았다.

진서연은 CF 스타 출신으로 2004년 MBC '논스톱4'에 잠시 출연한 후 연기 수업에만 매진하다 3년 만에 정식 연기자로 데뷔했다.

진서연은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남편과 만난 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했다"면서 "남편을 처음 봤을 때 '저 사람이구나'라고 배우자에 대한 촉이 왔다"고 설명했다.

전성기를 맞은 진서연이 이번에는 결혼 4년 만에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서연 임신 소식에 축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데뷔 10년 만에 전성기를 맞은 배우 진서연(사진)이 임신이라는 겹경사를 맞았다.

진서연은 CF 스타 출신으로 2004년 MBC '논스톱4'에 잠시 출연한 후 연기 수업에만 매진하다 3년 만에 정식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열애', '황금의 제국'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그러던 중 2014년 9살 연상의 사업가 남자친구와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진서연은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남편과 만난 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했다"면서 "남편을 처음 봤을 때 '저 사람이구나'라고 배우자에 대한 촉이 왔다"고 설명했다.

영화 '독전' 스틸 이미지

결혼 후 남편의 일로 거주지를 독일로 옮겼지만, 연기 활동을 쉬지 않았다. 그리고 2018년 진서연은 영화 '독전'의 출연을 결정한다.

하지만 노출, 욕설, 폭력, 마약 등 여배우가 쉽게 소화하기 힘든 캐릭터였고, 마지막 작품이 될 수도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우려와 달리 진서연은 완벽한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전성기를 맞은 진서연이 이번에는 결혼 4년 만에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17일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8년을 제 인생의 화양연화로 기억해야 할 것 같다"면서 "곧 세상에 태어날 아이와 함께 올 한 해를 마무리 하려 한다"고 말했다.

"배우 그리고 엄마라는 소명으로 앞으로의 삶을 준비하며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는 진서연의 향후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
사진=진서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