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데일리안

'보이스2' 마지막회, 배우들도 몰랐던 엔딩

부수정 기자 입력 2018.09.16. 22:20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가 16일 밤, 최종화만을 남겨뒀다.

종영에 앞서 이진욱, 이하나, 권율, 손은서, 안세하, 김우석이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가득 담은 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마지막은 항상 아쉽다. '보이스2'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종영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16일 밤 10시 20분 OCN 최종화 방송.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가 16일 밤, 최종화만을 남겨뒀다. ⓒOCN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2'가 16일 밤, 최종화만을 남겨뒀다.

종영에 앞서 이진욱, 이하나, 권율, 손은서, 안세하, 김우석이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가득 담은 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이들은 종영 인터뷰 당시 "우리도 최종화 엔딩이 너무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밝혀 극비리 보안 속에 만들어진 엔딩에 대해 기대를 증폭시켰다.

이진욱 "끝까지 응원 부탁드린다."

사이코패스 형사 도강우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이진욱은 "여름을 정통으로 관통하며 열심히 달려왔는데 끝이 보인다"라면서도 "사실 아직 실감이 안 난다"라고 시원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동안 많은 사랑해주신 여러분들 너무 감사드린다"라는 인사와 함께 "남은 이야기도 관심과 애정으로 끝까지 지켜봐 달라. 끝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다"라고 당부했다.

이하나 "마지막은 항상 아쉽다."

따뜻한 카리스마를 가진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센터장 역을 맡아 명불허전의 연기를 보여준 이하나. "마지막은 항상 아쉽다. '보이스2'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종영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결말이 어떻게 날지 저도 너무 궁금하다. 많이 사랑해주신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맙다"라는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권율 "'보이스2'가 현시대의 문제점들에 대해 인식하는 작은 시발점 되길."

첫 방송부터 치밀한 설계로 골든타임팀을 조여 온 역대급 연쇄 살인마 방제수 역을 연기해 매회 화제를 몰고 왔던 권율. "방제수란 인물이 어떻게 끝맺음할지, 저도 궁금하고 가슴 설레게 기다리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 드라마가 현시대의 문제점들에 대해 인식하는 작은 시발점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여러분들에게 아주 재밌는 최종화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으로 인사를 마쳤다.

손은서는 " 예측할 수 없는 마지막 엔딩까지 본방사수 해주세요"라고 했고, 안세하는 "최종화가 기대된다. 끝까지 사랑해주세요""라고 전했다.

김우석은 "좋은 선배님들과 스태프 분들과 함께라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16일 밤 10시 20분 OCN 최종화 방송.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