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세원·성형·이혼고백까지..서동주, 방송 후 쏟아진 응원에 남긴 글

입력 2018.09.16. 09:11 수정 2018.09.16. 09:19

서동주가 방송 후 이어진 시청자들의 응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서동주의 SNS에 다양한 응원의 글을 남겼고, 서동주 또한 "고마워요", "차도녀 하기에는 많이 부족하죠", "포토샵은 하지 않지만 요즘은 필터가 고쳐줘요" 등 일일히 댓글을 남기며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서동주가 방송 후 이어진 시청자들의 응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방송인 서정희의 딸인 서동주는 15일 첫 방송된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라라랜드'에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동주는 "나대는 여자, 잘난척하는 여자, 조용히 못 살고 시끄럽게 뭔가 이슈 만드는 사람, 전신성형한 사람 내지는 그냥 그런 것들? 안 좋은 것들?"이라며 "아직 저에 대해 잘 몰라 선입견이 있을 수 있으니 깨고 싶어서 나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러한 서동주의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에 큰 울림을 남겼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서동주의 SNS에 다양한 응원의 글을 남겼고, 서동주 또한 "고마워요", "차도녀 하기에는 많이 부족하죠", "포토샵은 하지 않지만 요즘은 필터가 고쳐줘요" 등 일일히 댓글을 남기며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서동주 인스타그램]-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