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리아나 그란데, 전 연인 故 맥 밀러 추모.."내 소중한 친구, 푹 쉬어"

입력 2018.09.15. 17:39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가 전 연인인 래퍼 맥 밀러를 향한 애정을 전하며 그를 추모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맥 밀러와 함께 했던 시절의 동영상을 게재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소식이 전해진 직후 2년 간 그와 공개 열애했던 아리아나 그란데는 별다른 멘트 없이 맥 밀러의 생전 사진만 게재하며 추모했던 바.

이번 추모글을 통해 맥 밀러와 나눴던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가 전 연인인 래퍼 맥 밀러를 향한 애정을 전하며 그를 추모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맥 밀러와 함께 했던 시절의 동영상을 게재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19살 때 널 만난 날부터 사랑했고 앞으로도 그럴 거야. 네가 더 이상 여기에 없다니 믿을 수 없어. 정말 이해할 수도 없어. 우리는 여러 번 이야기했잖아. 너무 화가 나서, 슬퍼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라며 슬픈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너는 내 가장 소중한 친구였어. 다른 무엇보다 오랫동안 네 고통을 덜어주지도 못해서 미안해. 정말 그러길 바랐어. 받을 자격 없는 악마와 함께 있는, 가정 친절하고 달콤한 영혼. 이제 괜찮길 바라. 푹 쉬어"라고 덧붙이며 비통한 마음을 전했다.


앞서 맥 밀러는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르난도 밸리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를 발견한 친구가 911에 신고했으나,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향년 26세. 사인은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추정되고 있다.

소식이 전해진 직후 2년 간 그와 공개 열애했던 아리아나 그란데는 별다른 멘트 없이 맥 밀러의 생전 사진만 게재하며 추모했던 바. 이번 추모글을 통해 맥 밀러와 나눴던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사진 = AFP/BB NEWS,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