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종합] '강남미인' 임수향♥차은우, 공개 연애→첫 키스 '직진 커플'

조윤선 입력 2018.09.15. 00:11 수정 2018.09.15. 00:2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가 첫키스를 했다.

14일 밤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도경석(차은우)과 강미래(임수향)가 점점 더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래와 경석은 집에서 둘만의 데이트를 즐겼다. 그러던 중 미래는 연애 사실을 비밀로 해야 하는 것에 대해 경석에게 미안함을 느꼈다. 미래는 "누군가가 알게 되는 게 무섭기는 하다. 근데 계속 이렇게 몰래 만나야 한다면 그건 좀 슬프네. 너 이렇게 가둬두는 것도 미안하고"라고 털어놨다. 이에 경석은 "그건 괜찮다"고 말했지만, 미래는 "말하겠다. 현정이, 우영 선배, 대표님 우리 편 벌써 세 명이나 되지 않냐. 우리 편 그 정도만 있어도 괜찮다"라고 용기를 냈다.

수아(조우리) 실험 수업 중에 미래를 저격했다. 수아는 "해보니까 난 향수 잘 안 맞는 거 같다. 향수보다 자연스러운 체향이 낫지 않나 싶다. 뭐든 인조적인 것보다 자연스러운 게 좋지 않냐"며 성형 수술한 미래를 겨냥한 듯한 말을 내뱉었다.

경석은 미래가 주눅 들까 걱정했고, 미래는 괜찮다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미래는 경석과 사귀는 걸 모두에게 밝혔다. 경석 역시 미래가 자신의 여자친구라고 선언했다. 다른 선후배 친구들은 "어울린다", "부럽다"며 두 사람의 연애를 축하했다.

미래와 경석의 공개 연애에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하던 수아는 더 큰 위기에 빠졌다. 태희(이예림)와 예나(백수민)에게 먹고 토하는 모습을 들킨 것. 우연히 이를 목격한 미래는 수아의 편을 들었지만, 아무도 믿지 않았다. 게다가 수아는 자신을 걱정해준 미래에게 "나 동정하냐. 도경석이랑 사귀니까 급이 올라간 거 같냐. 네가 이긴 거 같냐. 웃긴다. 너 안 고쳤으면 도경석 만날 수 있었을 거 같냐. 도경석이 너 좋다고 해도 너가 같이 도경석이랑 다닐 수 없었을 거 같다. 고칠 수 있는 데는 다 고쳐놓고 왜 예쁜 거에 욕심 없는 척하냐. 너야말로 좀 솔직해보지 그러냐. 주제넘게 내 걱정하지 말고"라고 쏘아붙였다. 이후 수아는 자신의 실체가 드러나자 모습을 감췄다.

유은(박유나)은 수아를 찾아가서 만났다. 그 자리에서 수아는 유은에게 자신의 실체를 모두 털어놨다. 또 미래에 대해 "처음부터 싫었다"며 "너무 잘 고쳐져서 싫었나 보다"며 삐딱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수아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부모님에게 버림받고 방치된 생활을 했던 수아는 학교에서도 왕따를 당했다. 그러나 자신을 꾸미고 다닌 후부터 친구들의 시선이 달라졌다는 걸 깨달았고, 그때부터 사람들에게 사랑받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던 것. 수아는 어릴 때부터 "사랑받기 위해선 예뻐야 하고 귀여워야 한다. 그러면서 내가 예쁜 걸 알면 안 되고 고분고분해야 하고 너무 똑똑해서도 안 된다. 항상 웃고 맞장구쳐주고 착하고 상냥하게"라는 말을 주문처럼 외웠다.

한편 경석은 미래의 작은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나섰다. 못생긴 외모 때문에 학창 시절 추억이 없던 미래를 위해 교복 데이트에 나선 것. 두 사람은 추억과 아픔이 있는 중학교를 찾아가 과거의 상처를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점점 더 가까워졌다.

신나게 교복 데이트를 즐기던 경석과 미래는 차 시간을 놓쳤다. 때마침 미래의 부모님은 집을 비웠고, 두 사람은 그곳으로 향했다. 미래는 집에서 경석이 자신의 옛날 사진을 발견하자 안절부절못했다. 미래는 자신의 옛날 얼굴을 아는 경석에게 "내가 계속 옛날 얼굴로 살았으면 네가 날 좋아했을까"라고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경석은 "넌 그냥 너야. 상관없다. 근데 네 옛날 얼굴 보고 싶긴 하다"고 말했다.

미래는 용기를 내서 경석에게 자신의 옛날 사진을 보여줬다. 사진을 보여준 후 어찌할 바 모르는 미래에게 경석은 입맞춤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