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연중' 조인성, 세기의 미남 8위에 大충격 "교만했다"

조윤선 입력 2018.09.14. 21:17 수정 2018.09.14. 21:28

배우 조인성이 '세기의 미남' 8위라는 말에 충격을 받았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조인성은 "잠깐 교만했던 거 같다. 아직 많이 부족한데 좀 더 노력하겠다.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 우성이 형이 말했다. 잘생긴 게 최고라고. 나도 그 길을 따라가 보겠다"며 갑자기 겸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조인성이 '세기의 미남' 8위라는 말에 충격을 받았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조인성은 '세기의 미남스타'에서 몇 위를 했을 거 같냐는 질문에 "내 위에 (정)우성 형이 있다고 하면 2~3위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8위라는 말에 충격을 받은 듯 고개만 끄덕였다.

이에 리포터 김태진은 "생각보다 충격이 있어 보인다"며 놀렸고, 배성우는 웃음을 터뜨렸다.

조인성은 "잠깐 교만했던 거 같다. 아직 많이 부족한데 좀 더 노력하겠다. 발전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 우성이 형이 말했다. 잘생긴 게 최고라고. 나도 그 길을 따라가 보겠다"며 갑자기 겸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배성우는 "더 잘생긴 배우가 되도록 해라"라며 "충격이 굉장히 크다"며 계속 놀렸다. 결국 조인성은 "인터뷰 못 할 거 같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