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방구석1열' 김태리 향한 찬사.."'리틀포레스트'서 실제 16가지 요리"

입력 2018.09.14. 18:56

'방구석1열'이 배우 김태리를 찬양했다.

14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 '띵작매치'로 '리틀 포레스트'가 나온 가운데 윤종신은 "영화에서 김태리가 직접 요리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윤종신은 "16가지 요리를 김태리가 직접했다. 심지어 요리가 처음인데 배워서 따라했다고 한다"고 알렸고 변영주 감독은 "김태리는 독립 단편 영화에 나왔는데 그 때에도 과정에 있는 배우가 아니라 이미 완성에 있던 배우다"라고 치켜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방구석1열'이 배우 김태리를 찬양했다. 

14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서 '띵작매치'로 '리틀 포레스트'가 나온 가운데 윤종신은 "영화에서 김태리가 직접 요리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영화에서 김태리는 배추전, 콩국수, 감자빵 등 16가지 음식을 실제 만들었다. 

패널로 나온 박찬일 셰프는 "요리하는 장면을 유심히 봤다. 대역을 쓰면 손 따로 얼굴 따로 나오는데 김태리는 같이 나오더라. 감탄했다. 요리하는 사람의 손이라는 걸 느꼈다. 요리도 손썰미나 눈썰미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16가지 요리를 김태리가 직접했다. 심지어 요리가 처음인데 배워서 따라했다고 한다"고 알렸고 변영주 감독은 "김태리는 독립 단편 영화에 나왔는데 그 때에도 과정에 있는 배우가 아니라 이미 완성에 있던 배우다"라고 치켜세웠다. 

다른 패널들 역시 "김태리라는 배우는 참 아름답고 반짝거린다. 모든 영화에서 빛난다"고 찬사를 보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방구석1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