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단독] 혜은이, 남편 김동현 억대 사기혐의 구속에 "죄송합니다"

황지영 입력 2018.09.14. 17: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황지영]
가수 혜은이가 억대 사기혐의로 구속된 남편 김동현 사건에 입을 다물었다.

14일 혜은이는 일간스포츠와의 통화에서 "지금 경황이 없어요. 정말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다른 질문들에도 "대답할 말이 없어요. 너무나 죄송합니다"라며 전화를 서둘러 끊었다.

이날 혜은이 남편이자 배우 김동현은 억대 사기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다. 피해 금액이 적지 않고 합의도 안됐다"며 "피고인에게 상당한 기간 동안 시간을 부여한 점 등을 볼 때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고 보인다.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다만 "피고인이 돈을 전부 사용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며 양형이유를 전했다.

김동현은 "공탁금보다 낫다고 생각해 부동산을 돌려주겠다는 각서를 가지고 왔다"며 "이번 달 내로 정리해서 제출하겠다"고 선처를 구했지만 재판부는 단호하게 "시간이 많이 지체됐다. 여러 번 기회를 드렸고, 피해자 측에서 제출한 서면까지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2016년 3월 피해자에게 "돈을 빌려주면 경기도에 있는 부동산 1채를 담보로 제공하겠다" "또 아내인 가수 혜은이가 귀국하는대로 연대보증도 받아주겠다"며 1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동현이 '돌려막기' 식으로 피해자를 속여 돈을 빼앗은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동현은 2014년에도 사기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혜은이는 지난해 5월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200억 정도 된다"며 "15년 정도 방송활동 못 하고 돈 버는 일만 많이 헀다. 돈이 생기는 일은 어디든 가서 해야만 했다. 가장 행복한 사람은 빚이 없는 사람이다. 갖고 말고는 아무 문제 아니다. 이제 거의 90%의 빚을 갚았다"며 "죽으려고 약을 가지고 다닌 적도 있다"고 힘든 생활고를 토로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