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영화

'명당' 조승우 "풍수지리? 관심 '1도' 없다"(인터뷰)

김소연 입력 2018. 09. 14. 10:56 수정 2018. 09. 14. 11: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승우가 풍수지리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전했다.

조승우가 14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명당' 인터뷰에서 "사실 전 풍수지리에 관심이 없다"고 고백했다.

조승우는 "감독님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책도 주고 자료도 줬는데 너무 어려워서 읽어보지 않았다"며 "감독님이 워낙 자료를 많이 자세하게 하신다. 촬영을 하면서 궁금한 건 감독님께 물어봤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김소연 기자 ]

조승우/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조승우가 풍수지리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전했다. 

조승우가 14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명당' 인터뷰에서 "사실 전 풍수지리에 관심이 없다"고 고백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명당을 이용해 운명을 바꾸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승우가 연기하는 박재상은 천재 지관이지만 명당을 이용해 나라를 지배하려는 장동 김씨 가문의 계획을 막다 가족을 잃게 되는 인물이다. 복수를 꿈꾼 박재상 앞에 흥선(지성 분)이 나타나면서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조승우는 "감독님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책도 주고 자료도 줬는데 너무 어려워서 읽어보지 않았다"며 "감독님이 워낙 자료를 많이 자세하게 하신다. 촬영을 하면서 궁금한 건 감독님께 물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풍수지리에 관심이 '1도' 없고, 영화를 찍고나서도 관심이 생기지 않았다"며 "너무 어렵고 광범위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풍수지리의 중요성을 느낀 경험을 소개하기도 했다. 

조승우는 "원래 잠을 정말 잘잤는데, 집 인테리어를 하고나서 갑자기 잠이 안왔다"며 "침대 방향이 북향으로 돼 있어서 침대를 돌리니 잘 자게 됐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풍수지리는 별로 깊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더 깊게 파면 산 속에 배산임수로 집짓고 살 거 같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한편 '명당'은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