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연예일반

[인터뷰②]조승우 "과한 감정 연기의 딜레마..'비밀의숲'은 달랐다"

이승미 입력 2018. 09. 13. 10:51 수정 2018. 09. 13. 10:58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조승우가 '명당' 극중 캐릭터 박재상과 모두의 인생 드라마라고 꼽히는 '비밀의 숲'에 대해 이야기 했다.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 주피터필름 제작). 극중 땅의 기운을 읽어 운명을 바꾸려는 천재 지관(地官) 박재상 역을 맡은 조승우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소감과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 무대까지 전 방위에서 활동하며 연기력은 물론 흥행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무결점 배우로 통하는 조승우. '내부자들'(2013), '암살'(2015), '퍼펙트 게임'(2011), '고고70'(2008), '타짜'(2006), '말아톤'(2005), '클래식'(2003) 등 영화와 JTBC '라이프', tvN '비밀의 숲', SBS '신의 선물-14일' 등 드라마에서 캐릭터 그 자체가 돼 '조승우가 곧 장르'라는 말을 탄생시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믿음직스러운 배우로 자리잡았다.

그런 그가 '명당'에서는 강직하고 올곧은 천재 지관 박재상을 연기한다. 왕실의 묏자리를 이용해 조선의 권력을 차지하려는 세도가 장동 김씨 가문의 계획을 막은 보복으로 가족을 잃은 그는 13년 후 몰락한 왕족 흥선에게 왕실의 권위를 뒤흔드는 세도가를 몰아내자는 제안을 받고 장동 김씨 가문에 접근한다. 조승우는 그간 다져온 연기 내공을 극대화해 풍수에 천재적인 감각으로 인해 풍파를 겪게 되는 박재상이라는 인물을 완벽히 그려냈다.

이날 드라마 '비밀의 숲', '명당' 박재상처럼 감정을 많이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를 맡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그 전에 했던 작품들, 제가 '비밀의 숲' 하기 전에 정말 뮤지컬을 많이 했다. '지킬의 하이드' '헤드윅' '맨 오브 라만차' '베르테르' 등등. 제가 다 초연 때부터 참여해서 거절할 수 없는 작품들이었다"며 "그런 작품들을 2년에 걸쳐서 다 하다보니까, 무대에서 하는 연기는 조금더 과장되고 감정을 더 표현해야 하지 않나. 그래서 내가 좀 과하게 감정을 소비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설명했다.

그런 생각이 지배적이었을 때 만났다는 드라마 '비밀의 숲'. 조승우는 "'비밀의 숲' 전에도 감정의 끝을 달리는 시나리오나 대본이 들어왔었는데 못보겠더라. 그 와중에 '비밀의 숲'이 들어와서 감정의 대부분을 잃어버린 인물을 만들게 됐다. 황시목 같은 캐릭터를 정말 새롭게 봤다. 검찰 내부 시스템을 다룬다는게 굉장히 흥미로웠다. 감정을 내비치지 않으면서 객관적 사건에 집중해서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찍으면서도 감정을 뿜어내기 바빴던 내가 너무너무 재밋더라. 그때 느꼈다. 감정을 얼굴로 표현해 내지 않는데 촬영 과정에서 웃음이 많고 장난기도 많고 유쾌한 사람이구나, 나의 또 다른 모습을 그 작품을 통해서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당' 박재상 역과 '비밀의 숲'의 공통점을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감정을 내뿜는 역을 보여주는 "'명당'에서 흥선 역은 제가 봐도 제가 못하겠다 싶었다. 지성이 형 대단하다는 결론이 들더라. 아마 제가 찍다가 지쳤을 지도 모르겠다"며 "물론 박재상은 밋밋해 보일 수 잇지만 축 같은 역할이다. 야구를 치면 포수가 많이 하는 일을 안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정말 많은 일은 한다. 그런 포수의 축 같은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명당'에는 조승우, 지성,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그리고 백윤식이 가세했고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을 연출한 박희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추석 주간인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