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영화

[인터뷰②] 조승우 "'라이프' 의미 있었지만 아쉬움 남는다"

조연경 입력 2018. 09. 13. 10:51 수정 2018. 09. 13. 11: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간스포츠 조연경]
조승우가 드라마 '라이프'를 끝낸 소감을 전했다.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조승우는 1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라이프'에 대해서도 살짝 언급했다.

조승우는 "분명히 의미는 있는 작품이었다. 의미는 있었고, 시도도 좋았다. 내가 한 작품이다 보니까 또 내가 했던 작품의 작가님이 쓰신 것이다 보니까 팔은 안으로 굽을 수 밖에 없다. 보람된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많은 시청자 분들과, 기자 분들이 느낀 그대로 아쉬움이 남는다. 아쉬움이 많이 나고, 많은 시행착오도 겪었다. 하지만 그것으로 인해서 더 단단해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어떤 지점이 아쉽냐"는 질문에는 "다 아시면서~"라며 호탕하게 웃더니 "노코멘트 하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기존 사극에서는 볼 수 없었던 '땅'을 소재로 익숙하면서도 흥미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19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