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유라 "남자들보다 펀치 점수 높아"..잠자는 강호동 코털 건드려

입력 2018.09.08. 11:15

유라가 강호동을 펀치 기계 앞에 세운다.

9월8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모델 송경아, 가수 효린, 걸스데이 유라, 러블리즈 이미주가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유라의 말을 검증하기 위해 녹화 현장에 실제 오락실 펀치 기계가 등장했고, 전학생들과 형님들은 점수 내기에 도전했다.

강호동은 처음에는 마다했지만 결국 쏟아지는 요청에 펀치 기계 앞에 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예팀] 유라가 강호동을 펀치 기계 앞에 세운다.

9월8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모델 송경아, 가수 효린, 걸스데이 유라, 러블리즈 이미주가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지닌 네 사람이 형님들과 함께 ‘생활 체육’에 도전해 양보 없는 승부를 펼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유라는 ‘펀치 대결’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유라는 “남자들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라의 말을 검증하기 위해 녹화 현장에 실제 오락실 펀치 기계가 등장했고, 전학생들과 형님들은 점수 내기에 도전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형님들은 강호동에게 펀치 실력을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강호동은 처음에는 마다했지만 결국 쏟아지는 요청에 펀치 기계 앞에 섰다.

강호동은 원조 천하장사답게 힘껏 주먹을 날렸지만, 예상 밖의 낮은 점수가 나와 모두가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의문의 펀치 실력자가 등장해 강호동을 비롯해 형님들을 한껏 긴장시켰다. 강호동이 위기감을 느낀 펀치 실력자의 정체는 금일(8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