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폼나게 먹자' 로꼬 "'쇼미'와 방송 경쟁? 우승해서 관심 없다"

김나영 입력 2018.09.07. 15:00

'폼나게 먹자' 로꼬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 스테이트 호텔 2층 뚜스뚜스에서 SBS 새 예능프로그램 '폼나게 먹자' 제작발표회가 열려 민선홍 PD를 비롯해 방송인 이경규, 배우 김상중, 채림, 래퍼 로꼬, 김진영 식재료 전문가가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폼나게 먹자’ 로꼬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 스테이트 호텔 2층 뚜스뚜스에서 SBS 새 예능프로그램 ‘폼나게 먹자’ 제작발표회가 열려 민선홍 PD를 비롯해 방송인 이경규, 배우 김상중, 채림, 래퍼 로꼬, 김진영 식재료 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날 로꼬는 “조용히 음악만 하고 있다가 갑자기 섭외를 받고 이렇게 나오게 됐다. 촬영이 끝났지만 아직도 절 왜 섭외해주셨는지 잘 모르는 상황”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로꼬 사진=SBS
이경규는 “사람을 비교하는 건 좀 그렇지만 마이크로닷보다 로꼬가 훨씬 매력적이다. 낚시는 마이크로닷이 더 잘하지만 로꼬가 여러 면으로 한수 위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내 나이에 로꼬나 마이크로닷을 만나 행운이라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또 로꼬는 Mnet ‘쇼미더머니7’과의 방송 대결에 대해 묻자 “‘쇼미더머니’는 우승도 하고 프로듀서로도 출연을 했기 때문에 관심이 없다. 제 음악을 잘 하고 있다. ‘쇼미더머니’ 보다는 사라져가는 식재료에 더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폼나게 먹자’는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토종 식재료를 찾아 전통 방식의 요리를 맛보고, 스타 셰프들과 함께 식재료를 활용한 색다른 요리법을 함께 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7일 첫 방송된다. mkculture@mkculture.com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