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소녀시대 오!지지, 진짜 오지는 '몰랐니' [데일리신곡]

김지하 기자 입력 2018.09.05. 18:34

그룹 소녀시대의 클래스는 영원했다.

태연과 써니, 효연, 유리, 윤아가 참여한 소녀시대의 유닛, 소녀시대-오!지지(Oh!GG)의 첫 싱글 '몰랐니'는 5일 오후 6시 공개됐다.

유닛명은 감탄사 오(Oh!)와 소녀시대의 영문약자인 지지(GG)가 결합한 형태다.

특히 이 곡은 소녀시대-오!지지의 힐링 여행 리얼리티 '소녀포레스트'의 주제곡으로도 담겨 인기가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녀시대 오!지지 데일리신곡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클래스는 영원했다.

태연과 써니, 효연, 유리, 윤아가 참여한 소녀시대의 유닛, 소녀시대-오!지지(Oh!GG)의 첫 싱글 '몰랐니'는 5일 오후 6시 공개됐다.

유닛명은 감탄사 오(Oh!)와 소녀시대의 영문약자인 지지(GG)가 결합한 형태다. 멤버들이 여러 조합으로 보여줄 수 있는 다채로운 스타일의 음악과 매력을 통해 전세계 팬들을 사로잡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빈틈없이 야무지다'는 뜻의 표준어 '오지다'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멤버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탄생한 이름이다.

이들의 첫 앨범에는 타이틀곡 '몰랐니'(Lil' Touch)와 '쉼표'(Fermata) 등 상반된 매력의 신곡 2곡과 타이틀곡의 인스트루먼트 버전까지 총 4곡이 수록돼 있다.

'몰랐니'는 도입부부터 등장하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리드미컬하고 다이내믹한 구성이 인상적인 업템포 팝 곡이다. 마치 술래잡기를 하듯 쫓고 쫓기는 가사가 긴장감을 자아낸다. 매력적인 중저음과 시원한 고음까지 멤버들의 음색이 가진 장점들도 제대로 드러나 있다.

수록곡 '쉼표'는 어쿠스틱 기타와 일렉트릭 베이스의 조화가 신선한 미디엄 템포의 팝 곡이다. 가사에는 '숨 돌릴 여유 없이 앞만 바라보고 달려야 하는 세상이지만 한 템포 쉬어가며 진정한 나의 모습을 돌아보자'는 메시지가 담겼다.

특히 이 곡은 소녀시대-오!지지의 힐링 여행 리얼리티 '소녀포레스트'의 주제곡으로도 담겨 인기가 예상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앨범 재킷]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