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물오른 성숙美' 블랙 비키니로 아역배우 이미지 탈피한 서신애

조윤형 입력 2018.09.05. 06:30

배우 서신애가 물오른 성숙미를 뽐냈다.

서신애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해요~ 뀨. 마지막은 구애의 춤"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신애는 한 야외 수영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04년 '서울우유' CF로 데뷔한 서신애는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배우 서신애가 물오른 성숙미를 뽐냈다.

서신애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해요~ 뀨. 마지막은 구애의 춤"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신애는 한 야외 수영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이 돋보이는 눈웃음이 눈길을 끈다. 올해 20세가 된 그는 검은색 비키니로 제법 성숙해진 자태를 자랑했다.

한편, 지난 2004년 '서울우유' CF로 데뷔한 서신애는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최근 개봉한 영화 '당신의 부탁'에서는 주미 역을 맡아 열연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서신애 인스타그램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